과천 토막살인 변경석 얼굴 공개…울먹이며 “잘못했습니다”

과천 토막살인 변경석 얼굴 공개…울먹이며 “잘못했습니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8-08-29 14:56
업데이트 2018-08-29 14: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래방 손님을 말다툼 끝에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변경석(34)이 29일 오후 검찰에 송치돼 안양시 안양동안경찰서를 빠져나오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노래방 손님을 말다툼 끝에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변경석(34)이 29일 오후 검찰에 송치돼 안양시 안양동안경찰서를 빠져나오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과천 토막살인사건 피의자 변경석(34)이 29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이날 노래방 손님 A씨(51)를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 후 유기한 변씨에 대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로 넘겼다.

변씨는 지난 10일 새벽 1시 15분 자신의 노래방을 찾은 A씨와 노래방 도우미를 교체하는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고, A씨가 도우미를 제공한 것에 대해 신고를 하겠다고 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변씨는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로 이동해 시신을 유기하고 은둔 생활을 하다 경찰에 검거, 지난 23일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구속됐다. 현장검증이 생략되면서 경찰이 신상 공개를 결정한 이후 변씨는 처음으로 언론에 얼굴을 드러냈다.

변씨는 유치장을 나서며 ‘혐의를 인정하냐?’, ‘(시신)왜 그렇게 훼손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반복했다. 이어 ‘피해자(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잘못했습니다”라며 울먹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