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코피 아난 애도 성명

반기문, 코피 아난 애도 성명

입력 2018-08-18 23:57
업데이트 2018-08-18 2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기문(왼쪽) 유엔 차기 사무총장 내정자가 12일(한국시간) 코피 아난 현 유엔 사무총장의 유엔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06.10.12  AP 연합뉴스
반기문(왼쪽) 유엔 차기 사무총장 내정자가 12일(한국시간) 코피 아난 현 유엔 사무총장의 유엔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06.10.12
AP 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세상을 떠난 코피 아난 전 총장을 기리는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반 전 총장은 “나의 전임자인 아난 전 총장의 때 이른 죽음에 대해 그의 부인과 유족에게 전 세계인들과 모든 유엔 동료들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유엔의 원칙과 이상을 지키려고 했던 그의 비전과 용기는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이라고 추모했다.

그는 “지난 15년 동안 아난 전 총장과 나는 전 세계 모든 사람의 평화와 발전, 인권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그는 유엔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유엔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일들에 누구보다 활발히 매진했다”고 말했다.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아난 전 총장은 18일(현지시간) 80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반 전 총장은 고인이 사무총장으로 재직할 당시인 2001년 유엔총회 의장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그의 뒤를 이어 제8대 사무총장 자리에 오른 인연 등으로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