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반기 매출·영업익 사상 최대

LG전자 상반기 매출·영업익 사상 최대

김민석 기자
김민석 기자
입력 2018-07-26 22:14
업데이트 2018-07-26 22: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생활가전·HE사업 호실적 힘입어 각각 30조 1424억·1조 8788억원

LG전자가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 2분기 매출 15조 194억원, 영업이익 7710억원을 기록했다고 확정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3.2%, 16.1% 증가했다.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0조 1424억원, 1조 8788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2%, 18.5% 늘어났다. 역대 최대 상반기 매출·영업이익이며, 상반기 매출액이 30조원을 넘은 것도 올해가 처음이라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이번 호실적은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한 생활가전(H&A)사업본부와 2분기 연속으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한 TV 등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의 성과 덕이다. H&A사업본부는 2분기 매출 5조 2581억원, 영업이익 4572억원을 달성했다. 에어컨 성수기 진입과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로 분기 기록은 물론 상반기 매출 10조원 돌파 기록을 세웠다. HE사업본부는 매출 3조 8222억원, 영업이익 4070억원을 기록했다.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원가 구조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지난해 2분기 대비 44.1%나 증가했다. 상반기 영업이익률도 12.4%로 처음 두 자릿수가 나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7-27 21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