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지휘관들에 계엄문건 확인후 최단시간 제출 명령”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무사 계엄령 문건 등장부대 지휘관 소집 긴급회의 개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6일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관련 부대 지휘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기무사 계엄령 문건 관련해 최단시간 내에 모든 문서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송영무 “계엄문건 확인 후 최단시간 제출 명령”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 부대장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관련 모든 문서와 보고를 제출하라고 한 지시와 관련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비롯해 수도방위사령관 등 20여개 부대 지휘관이 참석했다. 2018.7.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무 “계엄문건 확인 후 최단시간 제출 명령”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 부대장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관련 모든 문서와 보고를 제출하라고 한 지시와 관련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비롯해 수도방위사령관 등 20여개 부대 지휘관이 참석했다. 2018.7.16
연합뉴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긴급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오전 군 통수권자이신 대통령께서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군내에서 실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직접 확인 필요가 있다고 말씀하셨다. 이에 따라 계엄령 검토 문건에 기술된 모든 부대 지휘관들이 이렇게 모이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은 “우리 군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을 완벽하게 끝내기 위해서 모든 지휘관이 대통령 말씀이 엄중한 명령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각 부대 지휘관들에게 2017년 당시의 계엄령 관련, 준비, 대기, 출동명령 등 모든 문건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고 최단시간 내에 제출할 것을 명령한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이석우 기무사령관, 김정수 수방사령관, 남영신 특수전사령관 등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언급된 작전사급 이상 부대 지휘관들이 참여했다.

또 육군 8, 11, 20, 26사단과 수도기계화사단의 사단장, 30사단 부사단장, 2, 5기갑여단과 1, 3, 7, 9, 11, 13공수여단의 여단장, 대테러부대인 707특임대대의 대대장 등도 참여했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서 위수령이나 계엄령 발령 때 동원한다고 언급된 부대의 지휘관이 모두 참여한 셈이다.

기무사 문건에 등장하지 않는 11사단과 2, 5기갑여단, 7, 11, 13공수여단의 지휘관이 참석한 것은 계엄령 발생 때 ‘계엄임무수행군’에 포함된 부대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고 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는 국가안보실을 통해 국방부로 전달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