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리 낮은 ‘라이트 엔젤’···식이섬유 오트밀 ’퀘이커’

칼로리 낮은 ‘라이트 엔젤’···식이섬유 오트밀 ’퀘이커’

백민경 기자
백민경 기자
입력 2018-05-20 21:10
업데이트 2018-05-21 15: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롯데제과가 선보인 ‘라이트 엔젤 멜론/모카아이스’(왼쪽). 오트밀 제품 ‘퀘이커’.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선보인 ‘라이트 엔젤 멜론/모카아이스’(왼쪽). 오트밀 제품 ‘퀘이커’.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는 올 들어 웰빙을 콘셉트로 한 제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올해 초 일반 아이스크림보다 칼로리를 절반 이상 줄인 컵 아이스크림을 출시한 데 이어 최근에는 여름시장을 겨냥해 간편하면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라이트 엔젤 멜론아이스’와 ‘라이트 엔젤 모카아이스’를 선보였다. 튜브 형태의 패키지에 들어 있으며 칼로리가 낮아 체중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다. 열량은 70~80㎉로 공기밥 1그릇(200g 기준 300㎉)보다 작다. ‘라이트 엔젤 멜론아이스’는 멜론의 달콤함과 과일의 상큼한 맛을 살렸으며 ‘라이트 엔젤 모카아이스’는 커피의 진한 풍미와 달콤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두 제품 모두 무설탕 제품으로 국화과 스테비아의 잎에서 추출한 천연감미료 스테비올배당체를 사용했다.

시리얼 시장에서는 오트밀 브랜드인 ‘퀘이커’가 인기를 얻고 있다. ‘퀘이커 오트밀 오리지널’은 오트밀 고유의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오트밀은 볶은 오트(귀리)를 납작하게 만든 후, 우유나 두유, 물에 섞어 죽처럼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다른 곡류에 비해 소화가 잘되고 섬유질이 풍부해 유럽에서는 아침 식사로 많이 애용된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21 1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해법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