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바꾼 한 표, 한 표… 민주선거 70주년

역사를 바꾼 한 표, 한 표… 민주선거 70주년

입력 2018-05-10 23:06
업데이트 2018-05-11 10: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1948년 5월 10일 제헌국회의원 선거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된 ‘유권자의 날’을 맞아 ‘민주선거 70주년’을 기념하며 사이버선거역사관에 과거 선거 포스터를 소개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①‘기권은 국민의 수치’라는 재미있는 문구가 담긴 5·10 총선거 포스터.
②
1960년 제5대 국회의원 선거 득표 상황 게시판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모습.
중앙선관위 제공
②1960년 제5대 국회의원 선거 득표 상황 게시판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모습.
④
1957년 정·부통령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나선 신익희·장면 후보 선거 벽보. 벽보에는 당시 민심의 반향을 일으켰던 슬로건 ‘못 살겠다, 갈아보자!’ 문구가 쓰여 있다.
중앙선관위 제공
③
1952년 제2대 대통령선거의 이승만 후보 선거 벽보.
중앙선관위 제공
③1952년 제2대 대통령선거의 이승만 후보 선거 벽보.
④
1957년 정·부통령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나선 신익희·장면 후보 선거 벽보. 벽보에는 당시 민심의 반향을 일으켰던 슬로건 ‘못 살겠다, 갈아보자!’ 문구가 쓰여 있다.
중앙선관위 제공
④1957년 정·부통령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나선 신익희·장면 후보 선거 벽보. 벽보에는 당시 민심의 반향을 일으켰던 슬로건 ‘못 살겠다, 갈아보자!’ 문구가 쓰여 있다.
⑤
1971년 제7대 대통령선거의 민주공화당 박정희 후보 선거 포스터.
중앙선관위 제공
⑥
1971년 제7대 대통령선거의 신민당 김대중 후보 선거 포스터.
중앙선관위 제공
⑤, ⑥1971년 제7대 대통령선거의 민주공화당 박정희 후보와 신민당 김대중 후보 선거 포스터.

중앙선관위 제공

2018-05-11 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