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후진적 신생아 연쇄사망, 원인 신속 규명이 최우선

[사설] 후진적 신생아 연쇄사망, 원인 신속 규명이 최우선

입력 2017-12-18 22:08
업데이트 2017-12-18 22: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근거 없는 추측은 불안감만 조성…신생아 의료 시스템도 개선하길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연쇄사망 사건의 파장이 크다.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4명이 80여분 사이에 잇달아 숨졌는데 병원 의료진은 원인조차 모르고, 의료계에선 이런저런 추측과 의견만 분분하다. 이 병원 환자들은 물론 전국의 산모들까지 불안해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질본)와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등은 문제의 신생아 중환자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의료사고 전담팀도 의료과실 여부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는 소식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신생아 사망 원인의 규명이다. 원인이 파악돼야 재발을 막을 수 있고, 책임 소재도 가릴 수 있다. 4명의 신생아가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사망한 이번 사태는 워낙 이례적이어서 신생아 감염 전문가들도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섣부른 추측이나 예단은 국민 불안만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보건 당국이 최우선적으로 신속한 원인 규명에 나서야 하는 까닭이다.

신생아 사망의 정확한 원인은 혈액검사 및 부검 결과가 나와 봐야 알 수 있다. 질본 등에 따르면 사망한 4명의 신생아 중 3명에 대한 혈액 배양검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이 사망 전 발열 등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자 병원 측이 검사를 의뢰했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배양검사에서 세균이 자라고 있다는 사실은 확인했으나 해당 세균이 무엇이고, 신생아들이 같은 균에 감염됐는지 등은 20일쯤 배양 결과가 나와 봐야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만약 사망한 3명에게서 같은 균이 나오고, 그 균이 치명적인 것으로 판명되면 사망의 직접 원인으로 지목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사망한 나머지 1명에겐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 혈액검사를 진행하지 않았고, 4명이 거의 동시에 사망했다는 점에서 감염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도 무시하면 안 될 것이다. 질본 측은 살모넬라균이나 이질균 등 신생아 감염 시 치명적인 그람음성균일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로선 추측일 뿐이다. 어제 신생아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조직 현미경 검사 및 각종 검사 결과 등을 종합해야 사인을 규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검의 최종 결과는 한 달 뒤에나 발표될 전망이다. 고통스럽고 불안한 시간이 아닐 수 없으나 지금으로선 국과수가 최대한 속도를 높이길 바랄 뿐이다.

이번 사건으로 불거진 신생아 의료 관리의 열악한 현실에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시스템이 열악하면 관리 부실을 불러 사고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대한신생아학회 조사에 따르면 의사나 간호사 1명당 신생아 수나 전담 전문의 1인당 신생아 중환자실 병상 수 등이 턱없이 많다고 한다. 신생아 집중치료가 어려울 정도라는 것이다. 정부는 이번 사고의 원인 규명과 함께 신생아 의료관리 시스템 개선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2017-12-19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