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세월호 유해 수습 은폐 책임 엄중히 물어라

[사설] 세월호 유해 수습 은폐 책임 엄중히 물어라

입력 2017-11-23 23:52
업데이트 2017-11-24 0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년 7개월의 고통스러운 기다림에도 유해를 찾지 못해 결국 유품만 놓고 장례를 치른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가슴에 또 한 번 대못을 박는 일이 벌어졌다. 세월호 유골 수습 현장에서 뼛조각이 새로 발견됐으나 해양수산부 고위 간부들이 이 사실을 즉각 가족 등에게 알리지 않아 결국 ‘유품 장례’를 예정대로 치르게 한 것이다. 이미 재가 되고도 남았을 유족들 가슴에 또 한 번 상처를 안긴 셈이다.

어제 해양수산부의 진상조사에 따르면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7일 선체에서 수거된 반출물을 세척하다 사람 것으로 추정되는 손목뼈 1점을 찾았다.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가족들이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목포신항을 떠난다고 밝히고 18일 장례식을 준비하던 때였다. 현장수습본부는 그러나 뼛조각 발견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이철조 현장수습본부장과 김현태 부본부장의 결정이었다고 한다. 이들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도 사흘이 지난 20일에야 뼛조각 발견 사실을 보고했다. 이로 인해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가족들은 관련 사실을 까맣게 모른 채 21일 예정대로 발인까지 마쳤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본부장 등은 새로 발견된 뼛조각이 미수습자 5명의 것이 아니라 이미 유해가 수습된 사람 중 한 명의 것으로 예단했고, 장례식이 다음날 치러질 예정인 상태에서 가능성이 높지 않은 DNA 감식으로 힘든 고통의 시간을 더 보내게 하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는 판단을 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유족들과 시간을 같이해 온 이들의 심경도 헤아릴 여지는 있다고 본다. 하지만 이 뼛조각이 목포신항을 떠나려는 자신들에게 보내는 마지막 구원의 손짓일지 모른다고 여길 미수습자 가족들의 고통을 생각한다면 보고 누락은 결코 이들이 취할 행동이 아니었다. 뼛조각 발견 사실을 바로 알렸다면 적어도 한 가족만큼은 3년 7개월의 간절한 기원을 이처럼 허무하게 매조지하지는 않았을 수도 있을 일이었다. 이에 관한 한 20일 오후 보고를 받고도 후속 대응을 소홀히 한 김 장관 역시 책임을 면하기 어려운 일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공직사회 곳곳에 안일하고 무책임한 풍조가 배어 있다는 통렬한 경고”라고 이번 일을 규정했다. 온당한 지적이다. 정부는 조사 결과에 맞춰 책임자를 엄중 문책해야 하며, 국민과 교감하지 못하는 공직사회를 일신할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이번 일을 그저 몇몇 공직자의 비상식적 행동으로 치부하고 만다면 총리의 사과도 결국 위기모면용이라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
2017-11-24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