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 탓만 하는 무능한 식약처장의 선택은 사퇴뿐

[사설] 남 탓만 하는 무능한 식약처장의 선택은 사퇴뿐

입력 2017-08-23 23:04
업데이트 2017-08-24 00: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최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처신을 보면 ‘물가에 내놓은 애’를 보는 것같이 불안하다. 업무 파악도 안 된 상태에서 좌충우돌 행동하는 것이 도저히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조직의 수장이라고 하기에 민망할 정도다. 이낙연 총리의 질책도 ‘총리의 짜증’이라며 ‘억울하다’고 한다. 엉터리 부실 발표도 ‘언론 탓’으로 돌린다. 무능하다 못해 뻔뻔하기까지 해 보이는 그가 살충제 달걀보다 더 불안을 조장한다는 얘기나 나오는 이유다.

백번 양보해 살충제 달걀 사태가 전 정부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쳐도 현 정부의 사태 수습과 대응책을 보면 낙제점 수준이다. ‘허둥지둥’, ‘오락가락’, ‘오리발’로 요약된다. 그 중심에 류 처장이 있다. 류 처장은 그제 국회에서 “총리께서 짜증이 아니라 질책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짜증과 질책은 같은 부분이다. 억울한 부분이 많아서 그렇다”며 결코 물러서지 않았다. 공직 기강이 그 어느 때보다 펄펄 살아 있어야 할 정권 초기에 차관급인 그가 하극상의 발언을 하고도 당당한 배경이 궁금하다.

그는 유해 논란에 휩싸인 생리대에 대한 질문에 “아침에 터진 일이라 모른다”고 답변했다.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질 사안조차도 파악 못 하고도 태연히 모르는 게 당연하다는 식이니 후안무치가 따로 없다. 업무 파악을 못 했으니 브리핑을 하지 말라는 소리를 총리에게서 들은 지가 벌써 일주일이 다 돼 간다. 살충제 달걀 파동에도 답변을 제대로 못 했다. 시간을 더 준들 그가 맡은 책무를 잘해 낼 것이라는 실낱같은 희망조차 안 보이는 게 더 문제다.

야 3당은 어제 “문재인 정부의 위기 대응 능력이 박근혜 정부의 구멍 난 메르스 대응과 뭐가 다른가”라며 “류 처장을 당장 교체하라”로 촉구했다. 그를 감싸던 여당 내에서도 ‘조치가 필요하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오죽하면 정치권에서 그가 코드인사, 전문성 부족, 상식 밖의 행동으로 결국 10개월 만에 해임된 박근혜 정부의 윤진숙 전 해수부 장관과 판박이라는 말까지 나오겠는가.

시간을 끌다가는 책임이 청와대로 향할 판이다. 청와대는 그를 ‘국민 건강을 책임질 적임자’라고 했지만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두 번의 대선에 공을 세운 대통령의 최측근에 대한 ‘보은인사’라 해도 식약처장은 그에게 버거운 자리다. 이 총리는 더이상 그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말고 즉각 해임을 건의하는 것이 더 큰 화를 막는 길이다. 류 처장도 국민과 자신을 임명한 대통령에게 더 누를 끼치지 않으려면 답은 자진 사퇴뿐임을 알아야 한다.
2017-08-24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