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부의 안이와 태만이 부른 ‘살충제 달걀’ 파동

[사설] 정부의 안이와 태만이 부른 ‘살충제 달걀’ 파동

입력 2017-08-15 23:06
업데이트 2017-08-16 01: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진상조사 앞당겨 소비자 불안 막고 소관 부처 지도소홀 엄히 문책해야

국내 양계농에서 맹독성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살충제 달걀’ 공포가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유럽을 공포에 몰아넣은 바로 그 ‘피프로닐 오염 달걀’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그제 심야에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경기 남양주와 광주시, 전북 순창 등 양계 농가 3곳에서 양계장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살충제 등이 나왔다고 밝혔다. 정부는 즉각 15일 0시부터 모든 농장의 달걀 출하를 중단하고, 사육 마릿수에 관계없이 전국 산란계 농장 1340여곳 전체를 대상으로 살충제 전수 검사를 하기로 했다. 대형마트 3사는 모든 매장에서 즉각 달걀 판매를 중단하고, 편의점들도 어제 새벽부터 달걀을 수거하는 등 좀체 보기 드문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당국은 유럽발 살충제 달걀 파문이 일자 수입 식용란에 대한 정밀검사에 나서기도 했다. ‘남의 눈 티만 보고 내 눈의 대들보는 보지 못한’ 꼴이 됐다. 무엇보다 당혹스러운 것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세 곳은 모두 ‘친환경 농가’라는 점이다. 지난해 닭 3000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산란계 농가는 1060곳으로 그중 73%인 780곳이 친환경 농가다. 피프로닐은 가축에 기생하는 진드기 등을 없애는 데 쓰이는 살충제다. 사람이 다량 흡수하면 신장이나 간에 질병을 일으킬 수 있어 식용 목적의 가축에는 사용할 수 없다. 비펜트린은 닭에 기생하는 진드기를 제거하는 데 제한적으로 쓸 수 있다.

국내 농가가 피프로닐 등의 살충제를 쓴 경위는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지난해 이상 기온에 진드기가 기승을 부리자 양계농을 중심으로 맹독성 농약이 널리 쓰였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세 농가 외에 다른 농가도 살충제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면 소비자들 불안이 일파만파로 확산될 수밖에 없다. 벌써 ‘계란 없는 추석상’을 걱정하는 소리가 나온다. 정부가 오늘부터는 평상시 달걀 물량의 25%가량을 유통시킬 것이라지만 이 정도로는 어림없다.

국내산 살충제 달걀의 출현 가능성은 이미 지난 4월 ‘유통 달걀 농약관리 방안 토론회’에서 제기된 적이 있다. 당시 토론회에 참여한 박용호 서울대 교수는 지난해 산란계 농가를 탐문 조사했더니 양계 농가 61%가 닭 진드기 감염과 관련해 농약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후 닭 진드기 감염 실태 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으나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살충제 잔류검사에서 농약성분이 나온 적이 없다며 넘어갔다. 4월 이후에라도 제대로 조사했다면 진작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다. 정권 교체기 공무원들의 복지부동이나 무사안일과 무관치 않은 대목이다. 도대체 언제부터 얼마나 이 금지 농약을 사용했는지, 얼마나 큰 피해가 발생했는지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정부가 이번 사태에 신속히 대처하고 나선 것은 다행이지만 유럽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무사안일하게 대응한 소관 부처 공무원들에게는 관리·감독·지도 소홀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
2017-08-16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