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로 암 조기 발견 스마트폰 연동 진단기 개발

피 한 방울로 암 조기 발견 스마트폰 연동 진단기 개발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7-07-17 22:24
업데이트 2017-07-18 00: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준 고려대 교수팀 등 연구

고대안암병원은 김준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팀, 하엘 기업부설 연구소와 공동으로 스마트폰과 연동해 조기에 암을 발견할 수 있는 자가 진단기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
김준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
김준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
병원에 따르면 이 장비는 암에서 분비되는 특정 ‘바이오마커’를 활용해 암을 선별하는 원리로 개발됐다. 혈액을 한 방울 떨어뜨리면 ‘rpS3 단백질’ 분비 현상 등을 분석할 수 있어 암의 조기 발견과 추적관찰이 가능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를 계속 진행하면 암 수술이나 항암치료 이후 환자 모니터링과 암 전이 여부, 암 발생 부위 파악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이 진단기에 관한 국내외 특허출원이 6건 이뤄져 있으며, 조만간 상용화를 위한 의료기기 허가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대부분의 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어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며 “간편한 이 진단법이 상용화되면 인류의 생명과 건강을 해치는 암의 위협으로부터 더 빠르게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동 하엘 연구소장은 “암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별검사용 진단기 개발뿐만 아니라 기능성 화장품과 항염증·항진균제 개발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7-18 27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