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재난구조 시스템’ 개발­…드론에 ‘T라이브 캐스터’ 장착

SKT ‘재난구조 시스템’ 개발­…드론에 ‘T라이브 캐스터’ 장착

이재연 기자
이재연 기자
입력 2017-07-16 21:52
업데이트 2017-07-16 23: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SK텔레콤은 자사의 세계 최경량(140g) LTE 이동통신 영상중계 장비인 ‘T라이브 캐스터’와 드론 전문업체 숨비의 산업용 드론을 결합해 첨단 영상 재난구조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
SK텔레콤은 드론이 촬영한 초고화질 영상을 LTE망을 이용, 지상 어디로든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송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시중에 나온 일부 드론에도 영상 전송장비는 탑재됐지만, 무선 주파수를 이용한 탓에 드론과 조종기의 거리가 3㎞ 이상 멀어지면 중계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이번 장비는 T라이브 캐스터와 LTE망을 활용해 거리 제한을 받지 않는다.

구조용 드론은 해수욕장에서 물에 빠진 사람이 취하는 동작과 표정을 인식, 조난자를 발견했을 때 자동으로 구조신호를 관제센터로 보낼 수 있게 설계됐다. 특히 물에 빠진 사람에게 구조용 튜브를 투하해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생명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도 갖췄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7-17 17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