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충돌방지보조 장치 현대·기아차 전 차종 장착

전방충돌방지보조 장치 현대·기아차 전 차종 장착

이은주 기자
이은주 기자
입력 2017-07-16 17:46
업데이트 2017-07-16 18: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년 신차부터 기본 적용

졸음운전 및 과속·난폭운전에 따른 대형 교통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현대·기아차가 2020년 말까지 모든 차종에 긴급 상황에 차가 스스로 제동하는 장치를 기본으로 장착한다.
이미지 확대
현대·기아차가 내년부터 나오는 모든 신차 모델에 기본 장착하기로 한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장치의 원리.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내년부터 나오는 모든 신차 모델에 기본 장착하기로 한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장치의 원리.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는 내년부터 나오는 모든 신차 모델에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장치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신차·개조차·연식변경 모델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FCA는 센서로 앞쪽 차량 등을 인식해 충돌이 예상되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브레이크를 자동으로 작동시켜 충돌을 피하거나 피해를 줄이는 장치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FCA를 장착한 차량의 추돌 사고가 그렇지 않은 차량보다 25% 정도 적다. 현대·기아차의 FCA는 2014년 고속도로보험협회(IIHS)의 시험에서 ‘충돌회피장치’ 항목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차를 포함한 세단형과 레저용차량(RV) 등 모든 개인 자동차에 FCA가 기본으로 장착되며 택시, 소형 상용차(포터·봉고)의 경우 우선 옵션(선택사양)으로 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차량 출시 계획, 감지센서 물량 수급 계획 등을 고려할 때 승용차 모든 차종에 FCA 기본 탑재 작업이 완료되는 시점은 2020년 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FCA 장착에 대한 가격 상승이 관건이다.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의 관계자는 “FCA를 전차종에 기본 사양으로 적용하면 규모의 경제로 인해 단가가 낮아지는 효과도 있다”면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07-17 16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