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 문신 염료서 발암물질 나왔다

눈썹 문신 염료서 발암물질 나왔다

박승기 기자
박승기 기자
입력 2016-10-04 22:46
업데이트 2016-10-04 23: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영구 화장 염료 12개 부적합

땀이나 물에 지워지지 않는 반영구화장 시술에 사용하는 문신 염료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돼 자진 회수 권고 조치가 내려졌다.

이미지 확대
4일 환경부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 중인 ‘반영구화장용 문신 염료’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함유량을 시험 검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돼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특히 1개 제품에서는 최다 6종의 중금속이 중복 검출되는 등 여러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동시에 검출된 제품도 6개에 달했다.

카드뮴과 비소가 각각 2개 제품에서 기준치 대비 3~5배 검출됐는데 이 물질들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6개 제품에서 최대 5.5배 검출된 납은 장기간 다량 노출될 경우 중추신경장애를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별 최대 30배 이상 검출된 아연·구리, 4개 제품에서 검출된 사용제한물질인 니켈은 장기간 반복 노출 시 피부염 등을 유발한다.

또 25개 제품에는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른 자가검사표시 및 품명 등의 제품 표시가 없었다. 생산자나 수입·유통 판매자 등의 사업자 정보를 알 수 없고, 한글이 아닌 영어로만 표시하는 문제점도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부적합 제품에 대해 해당 업체에 자진 회수를 권고했다. 환경부는 문신용 염료를 포함한 위해우려제품 15종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조사를 마무리한 후 기준위반 제품은 즉시 퇴출시킬 방침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6-10-05 8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