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그린에너지 지역 발전의 활력”

“에코·그린에너지 지역 발전의 활력”

이석우 기자
입력 2016-08-05 17:58
업데이트 2016-08-05 18: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히로세 가쓰사다 오이타현 지사

“지열, 소수력 등 에코·그린에너지,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더 늘려 지역 발전의 추동력으로 활용해 나가겠다.”

히로세 가쓰사다 오이타현 지사
히로세 가쓰사다 오이타현 지사
‘일본 재생에너지의 선두 주자’ 오이타현이 ‘에코와 그린’을 앞세운 지속 가능한 에너지 개발을 지역 발전의 성장력으로 삼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히로세 가쓰사다(74) 오이타현 지사는 “현 정부는 2002년에 제정된 에코에너지 비전을 14년 만에 개정해 2024년까지 재생에너지 활용률을 33%에서 51% 이상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에너지와 정보통신기술(ICT), 제어기술의 결합을 촉진시키기 위한 행정 및 교육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열과 물이 풍부한 자연환경을 활용해 에코·재생에너지 자원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그 과정에서 발전설비 및 관련 기술 개발로 지역 산업 진흥의 활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히로세 지사는 “지열, 소수력 등 에코·그린에너지 비중을 더 끌어올려 관광·문화 등 지역 산업과 조화시키겠다”면서도 “일본 전체로는 재생에너지 개발이 원전을 전면 대체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이타현의 재생에너지 비중은 일본 전역에서 가장 높은 30.8%로 2·3위인 아키타현(21.75%)·도야마현(18.75%)을 앞선다. 오이타현은 70%가 산림이고 인구 116만 5000명으로 충청북도보다 조금 작은 규모다. 히로세 지사는 2003년부터 네 번째 임기를 채우고 있으며 우정대신을 지낸 히로세 마사오가 아버지다.

오이타시(오이타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6-08-06 16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