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반기문 움직임에 정치권 호들갑 너무 심하다

[사설] 반기문 움직임에 정치권 호들갑 너무 심하다

입력 2016-05-26 18:04
업데이트 2016-05-26 18: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내한하면서 정치권이 부산해졌다. 그제 제주서 열린 관훈클럽 간담회에서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할지 임기 종료 후 고민하고 결심하겠다”고 대선 출마 의지를 보인 뒤부터다. 반 사무총장은 그동안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2위를 다투면서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껴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출마 시사와 함께 사실상의 정치적 행보에 나선 모양새다. 마땅한 대선 후보를 찾지 못해 애태우던 새누리당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반면에 야당에선 일제히 반기문 때리기에 나섰다. 대선까지 1년 6개월이나 남은 시점에 반기문발 대권 경쟁이 조기 과열되지 않을까 우려스러울 정도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관훈클럽 간담회 후 열린 만찬에서 “나라가 어려울 때 충청 출신들이 먼저 떨치고 일어난 사례가 많지 않으냐”며 반 사무총장을 노골적으로 치켜세웠다. 충청대망론을 공공연하게 띄운 것이다. 나경원 의원도 “반 총장의 경험과 능력을 국민을 위해 쓰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고 장단을 맞췄다. 반 사무총장의 유엔 임기가 아직 반년이나 남은 점을 고려하면 이들의 발언은 섣부르고 지나친 감이 있다.

반면 강력한 경쟁상대를 만난 야권에선 일제히 경계심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유엔 사무총장을 임기 중에 정치적 논란의 중심에 끌어들이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나라의 바람직한 모습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사무총장 퇴임 직후 정부 요직을 맡지 말아야 한다는 유엔 결의안을 지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일각에선 반 사무총장의 과거 행적을 들춰내는 등 검증에까지 나설 태세다.

대선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지지율이 높은 반 사무총장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을 꼭 나무랄 일은 아니다. 그러나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야 할 그를 벌써 대권 경쟁의 중심에 서게 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스럽지 않아 보인다. 영입 움직임이든, 검증이든, 지나치면 논란만 뜨겁게 달굴 뿐이다.

지금은 여야 모두 대권 경쟁이 조기 과열되는 것을 경계하면서 자기 혁신에 몰두할 때다. 20대 국회 개원을 차분히 준비하고, 어려운 민생과 경제를 보살피는 데 온 힘을 쏟아야 한다. 반 사무총장도 아직은 자신에게 쏠리는 정치권의 관심에 거리를 둬야 한다. 대권 의지가 있다면 사무총장 퇴임 후 나서도 늦지 않다. 그게 대한민국 정치권을 안정시키고 민생경제 회복을 돕는 길이다.
2016-05-27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