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日 언론플레이 접고 위안부 타결 진정성 보이라

[사설] 日 언론플레이 접고 위안부 타결 진정성 보이라

입력 2015-12-27 17:46
업데이트 2015-12-28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오늘 오후 서울에서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타결을 위한 담판을 벌인다. 한·일 양국은 어제까지 1년 8개월간 모두 12차례의 국장급 협의를 이어가면서 위안부 문제 타결을 절충해 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특명을 받은 기시다 외무상이 우리 측 요구사항을 충실히 반영해 진정성을 담은, 한층 진전된 타결 방안을 내놓길 기대한다. 위안부 문제가 한·일 관계의 진전을 가로막는 결정적인 장애물이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 안에 이 매듭을 확실하게 풀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새롭게 만들어 나가는 것이 마땅하다.

아베 총리도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런 취지의 박 대통령 발언에 공감하지 않았는가. 세상 이치대로라면 일본이 결자해지 즉, 매듭을 풀 수 있는 해법을 내놓아야만 한다. 게다가 그 해법 또한 받아들일지 여부는 전적으로 우리와 피해 할머니들에게 달려 있는 것이다. 말하기조차 참담한 고통을 겪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와 배상을 하기는커녕 마치 시혜를 베풀듯 더이상 위안부의 ‘위’ 자도 꺼내선 안 된다든가 하는 등의 황당한 조건을 내걸어선 절대 안 된다.

그런데 지금 해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일본 언론을 통해 융단폭격 식으로 쏟아지고 있다. 애드벌룬을 띄워 담판 분위기를 유리하게 이끌려는 언론플레이로 볼 수밖에 없다. 어제도 한·일 양국이 내년 3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때 양국 정상회담을 열어 위안부 문제의 최종 타결을 확인한 뒤 공동문서를 발표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 등은 한국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가 편지 형태로 책임과 사죄를 언급할 계획이라는 보도까지 나왔다.

아베 총리가 지난 24일 기시다 외무상에게 연내 한국 방문을 지시한 사실도 일본 언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외교장관 회담 등은 양국 공식 발표라는 절차를 거치는 게 상례인데 저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이번 담판의 진정성에 강한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일본은 다시는 문제 제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최종 해결’ 보장과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든 법적 책임은 마무리됐다며 위안부 문제는 도의적 책임과 인도주의적 지원에 방점을 두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진정성 있는 해법을 제시하지 않는 한 위안부 문제는 해결될 수 없음을 일본은 명심해야 한다. 생존해 있는 46명의 피해 할머니들이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진심을 담아 공식적으로 사죄를 하고, 피해 할머니들에게 자행된 육체적·정신적 만행에 대한 충분한 배상도 이뤄져야 한다. 언론플레이를 통해 여론을 호도하는 일은 더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 피해 할머니들과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이 엿보인다면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도 평화와 화해의 소녀상으로 바뀔 수 있다.
2015-12-28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