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에서도 확인 못한 백석 詩語사전 나왔다

사전에서도 확인 못한 백석 詩語사전 나왔다

김승훈 기자
입력 2015-06-01 17:50
업데이트 2015-06-01 20: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형진 고려대 교수 ‘물명고’ 출간

시인 백석(1912~1996) 연구의 권위자인 고형진(56) 고려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시어 사전인 ‘백석 시의 물명고(物名攷)’를 고려대 출판부에서 냈다. 물명고라는 말은 조선시대 여러 물명의 뜻을 풀이한 대표적인 분류어휘집인 유희의 ‘물명고’에서 따왔다. 그동안 백석 전집과 평전은 여럿 나왔지만 백석 시어 사전 출간은 처음이다.

이미지 확대
시인 백석
시인 백석
이미지 확대
고 교수는 1983년 ‘집난이’ ‘김치 가재미’ ‘최방등제사’ ‘조아질’ ‘구덕살이’ 등 백석 시에 나오는 단어 가운데 기존 어휘 사전에서 확인할 수 없었던 시어들의 뜻풀이를 처음으로 시도했다. 첫 시도 이후 30여년 만에 백석 시어들의 의미 풀이에 대한 완결을 봤다. ‘동구재벼오다’처럼 낯설면서도 친근한 평북 방언부터 ‘한’과 같은 1음절 지시관형사에 이르기까지 백석 시 98편에 등장하는 시어 3366개를 하나도 빼놓지 않고 뜻을 풀이해 의미 범주에 따라 분류했다. 용례도 제시하고 빈도까지 확인했다. 고 교수는 “한 시인의 시어 전체를 의미별로 분류하려면 시어 하나하나의 뜻을 정확히 밝혀야 한다. 뜻이 조금이라도 불확실하면 그 시어를 분류 체계 안에 귀속시킬 수 없다. 백석 시의 난해어에 대한 뜻을 규명하기 위해 여러 문헌을 뒤지고 자문을 구하는 등 지난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1부는 시어를 체언과 용언, 수식언으로 나눈 뒤 ‘사람’ ‘기본 생활’ ‘사물’ ‘감각’ ‘동물’ 등의 의미에 따라 분류해 단어들의 뜻을 풀이하고 용례를 실었다. 2부는 시어를 가나다순으로 배열하고 간단하게 뜻풀이를 했다. 부록에는 시어 분류를 통해 드러난 백석 시의 내용적 특징, 백석 시어의 분류별 어휘 수 등을 담았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5-06-02 21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