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대가가 꼬집은 자본주의

마케팅 대가가 꼬집은 자본주의

이은주 기자
이은주 기자
입력 2015-04-25 00:34
업데이트 2015-04-25 03: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필립 코틀러의 다른 자본주의/필립 코틀러 지음/박준형 옮김/더난출판/360쪽/1만 5000원

자본주의는 우리 삶의 걸림돌인가, 디딤돌인가.

이미지 확대
‘마케팅의 대가’로 불리는 필립 코틀터 노스웨스턴대 켈로그경영대학원 석좌교수가 자본주의의 문제점에 대해 꼬집은 책을 내놨다.

마케팅의 개념을 확산시키기도 했던 코틀러 교수는 자본주의가 어떤 시스템보다 낫지만 여전히 단점을 갖고 있으며 아직 전 세계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이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그는 반복되는 빈곤, 최저 임금, 일자리 문제, 높은 부채 부담, 공공 정책에서 부자들에게 쏠리는 혜택, 너무 비싼 환경 비용, 경기 변화가 심한 경제 사이클 등 자본주의를 비틀거리게 하는 14가지 문제들을 명시하고 해법을 제시한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하고 있는 것이 소득 불평등의 심화다. 그는 지나친 소득 격차가 어떻게 자본주의의 역동성을 저하시키는지 보여 주고 슈퍼리치에게 과도한 부가 집중되는 것을 신랄하게 비판한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부자들의 누진세에 대한 세율을 인상하고 최저 임금을 생활 임금 수준으로 올리는 소득 재분배 정책을 주장한다. 코틀러 교수는 소득 불평등은 결국 자본주의를 위해할 뿐만 아니라 슈퍼리치조차 위협하게 된다고 경고한다.

현재 한국 사회 역시 소득 불평등, 중산층 붕괴, 일자리 감소 등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이 책은 패자부활전 없는 승자 독식의 한국식 자본주의를 돌아보게 한다. 저자는 한국 독자들에게 보내는 서문에서 “한국 경제의 강건함과 눈부신 성과에 늘 존경심을 갖고 있다”면서도 “한국의 기업인과 정치 지도자, 시민단체, 시민이 이 책을 읽고, 자본주의가 삶의 질을 어떻게 개선하는지에 관한 이해를 높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5-04-25 1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