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 약세 빨라져 수출기업 경쟁력 저하될 듯

엔화 약세 빨라져 수출기업 경쟁력 저하될 듯

입력 2014-12-02 00:00
업데이트 2014-12-02 04: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日 신용등급 강등… 韓경제 영향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일본의 국가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내리면서 엔저(円低·엔화 가치 약세) 가속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작 일본은 큰 영향이 없다며 무덤덤한 표정이지만 우리나라는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엔화 약세가 빨라지면 우리나라 수출기업의 가격 경쟁력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도 우리 경제에는 부담스러운 요인이다. 기획재정부 고위 관계자는 1일 “엔저로 수출기업 등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일본의 신용등급 하락은 엔화 약세를 가속화시킬 것”이라면서 “다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의 추가 강등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신용등급 강등 소식이 알려지기 전 달러당 엔화 환율은 118.80엔가량에서 움직였으나 발표 직후 119엔대를 넘어섰다. 이후 다시 내려가면서 조정을 받는 모양새를 보였지만 향후 흐름은 더 지켜봐야 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보통 국가 신용등급이 강등되면 해당 국가의 통화는 약세 흐름을 탄다”면서 “(일본이 우리나라보다 신용등급이 한 단계 낮아졌다고는 하나) 엔저 가속화 우려가 있어 우리 입장에서도 좋은 뉴스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용등급 강등이 일본 정부의 완화 기조 확대에 또 다른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는 “일본 정부는 이번 조기 총선을 통해 지지 기반을 다진 뒤 엔저 정책을 더 강하게 가져가면서 기업 이익과 고용 증대를 노릴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강등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국채금리의 움직임 등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점도 우리나라로서는 부담이다. 외환당국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의 재정건전성 문제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면서 일본 국채 금리가 크게 올라 국제금융시장이 혼란스러워졌다”며 “이번에도 그런 식으로 변동성이 커질 우려가 있는 만큼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4-12-02 6면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