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해외 영어캠프 선택법

우리 아이 해외 영어캠프 선택법

입력 2014-04-01 00:00
업데이트 2014-04-01 03: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목적·국가·주관사 꼼꼼히 따지자

초·중학교 학생들의 새 학기 적응이 끝나고 중간고사까지 한 달 정도 여유가 생기면서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여름방학 중 해외 영어캠프 참가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해외 문화체험과 함께 영어를 익힐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현지 영어캠프가 소개되고 있지만, 비싼 비용만큼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 드는 부분도 많다. 유학전문기업인 edm유학센터의 서동성 대표가 31일 해외 영어캠프 선택법을 소개했다.

이미지 확대
2013년 영국에서 진행된 영어캠프에 참가한 학생들 모습. edm유학센터 제공
2013년 영국에서 진행된 영어캠프에 참가한 학생들 모습.
edm유학센터 제공
서 대표는 우선 “캠프의 참가 목적을 먼저 명확하게 알아야 아이에게 맞는 캠프를 고르는 눈이 생긴다”면서 “아이와 충분히 대화해 캠프에 왜 참가하는지, 캠프를 통해 무엇을 성취하고 어떤 부분을 집중적으로 계발하고 싶은지 먼저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방학 동안 영어 실력을 집중적으로 길러주고 싶다면 몰입영어캠프를 알아보는 게 좋지만, 조기유학까지 생각하고 있다면 명문 사립학교에서 진행하는 영어캠프에 참여해 보는 것도 좋다. 이 밖에 아이의 흥미, 진로, 캠프 목적에 따라 해외명문대 탐방 캠프, 축구캠프, 문화체험캠프, 리더십 캠프 등 다양한 캠프가 있다.

캠프 목적을 정했다면 캠프에 적합한 국가를 정해야 한다. 국가별로 기간, 프로그램, 수업 시간, 학습 장소, 숙소 등이 천양지차로 다르기 때문이다. 영어에 많이 서툴거나 소극적인 아이라면 캠프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한국인 교사가 상주하고 1대1 수업이 가능한 필리핀을, 더운 날씨를 싫어하는 아이라면 한국보다 서늘한 호주나 뉴질랜드가 좋다.

프로그램 내용을 꼼꼼하게 보면 아이가 외국 학생과 얼마나 많이 교류하는지 가늠할 수 있다. 한국 학생이 대부분인 캠프에 참여해 놓고 수업시간 이외에 영어 환경에 노출되기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 주변에 말이 통하는 한국 학생이 많다면 함께 어울리기 마련이고, 그렇다면 영어 환경에 노출될 기회는 줄어든다.

캠프 주관사는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 특히 주관사가 캠프를 직접 운영하는지, 운영하지 않는다면 현지에 대응이 가능한 해외지사를 두고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 주관사의 규모, 설립연도, 캠프 인력 구성, 관련 허가 사항, 안전 대책, 운영 능력 등을 면밀하게 알아보고 사전에 공개설명회가 있다면 찾아가서 궁금점을 직접 물어볼 수 있다.

해외 캠프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 중에는 자연재해로 인한 것도 있다. 서 대표는 “최근 빈번하게 일어나는 지진이나 쓰나미로부터 지질학적으로 안전한 지역인지, 과거에 자연재해가 일어나지 않았는지 등을 미리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해당 지역에 전문 병원과 의료진이 상주하고 있는지, 해외 캠프에서 아프거나 다쳤을 때 적절한 진료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시설과 보험이 갖춰져 있는지도 점검 대상이다.

지난 캠프 참가자의 후기만큼 프로그램 선택에 유용한 정보를 찾기는 어렵다. 홈페이지나 인터넷 카페 등에 정보가 있다. 만일 홈페이지가 개설되지 않았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서 대표는 “캠프 주관사 홈페이지가 없거나 의견을 적을 수 있는 게시판이 부실하거나 등록된 글의 내용 수가 너무 적거나 비공개라면, 참가 자체를 한번 다시 고려해 보는 게 좋다”고 일축했다.

이어 “가끔 캠프 주관업체가 캠프에 우호적인 의견과 후기를 쓰는 경우도 많으니 내용을 꼼꼼하게 읽고, 작성자가 동일한 사람은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4-04-01 22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