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매섭게 느는 부채… 금융 위기 ‘먹구름’

中 매섭게 느는 부채… 금융 위기 ‘먹구름’

입력 2013-08-13 00:00
업데이트 2013-08-13 00: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골드만삭스 신용 우려 보고서 “GDP 대비 부채 비율 5년만에 56%P 급증”

중국의 국가 부채 증가 속도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의 미국보다 빨라 중국발 금융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발표한 ‘중국 신용 우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은 2007년 153%에서 2012년 209%로 무려 56%포인트나 급증했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터지기 전인 2002년부터 2007년 사이 미국의 부채 비율이 46%포인트가 증가한 것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의 국가 부채 상황도 골드만삭스가 조사한 금융위기 발발의 세 가지 주요 조건 중 두 가지를 총족시키고 있어 위기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골드만삭스가 1960년대 이후 세계 170개국의 대출 급팽창 사례 175건을 조사한 결과 대출 급팽창이 6년 이상 지속되거나 부채 비율이 연간 25% 이상 상승할 경우 금융위기로 이어졌다. 급팽창 시작 시점의 부채 비율이 60% 이상일 때도 마찬가지다.

현재 중국의 경우 대출 급팽창이 5년째 계속되고 있으며, 급팽창 시작 시점의 부채 비율이 60%를 훨씬 초과했다. 다만 부채 비율 상승률은 연간 15% 정도에 그쳤다.

중국의 부채는 정부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08년 말부터 4조 위안(약 728조원)을 풀어 내수 부양에 적극 나선 이후부터 빠른 속도로 늘어났다.

골드만삭스는 중국이 당장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향후 금융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3-08-13 17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