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프리즘] 삼성硏,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발표는 NO”

[경제프리즘] 삼성硏,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발표는 NO”

입력 2012-05-22 00:00
업데이트 2012-05-22 01: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이 잇따르는 가운데, 삼성경제연구소가 전망치를 대폭 낮추고도 그 사실을 발표하지 않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삼성연의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는 ‘대외적으로’ 3.6%다. 지난해 11월에 발표한 수치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죽은 숫자’다. 한달여 전에 이미 3.1%로 대폭 하향 조정했기 때문이다. 상반기에 2%대 후반, 하반기에 3%대 중반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 전망치도 당초 달러당 1080원에서 1100원으로 올려 잡았다.

삼성연은 “표면적인 숫자만 놓고 보면 정부와 한은의 주장처럼 ‘상저하고’(上低下高)로 보이지만 이는 지난해 하반기 성장률이 워낙 낮았던 데 따른 착시현상에 불과하다.”면서 “기저효과를 빼면 하반기에도 경제가 계속 기어가는 상저하저 형국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해마다 네 번 경제전망을 발표해 온 삼성연은 올해부터 전망 발표를 잠정 중단했다. 삼성연 측은 “경제 전망에 엄청난 인력과 자원이 들어가는데 이런 작업을 계속할 필요가 있는지, 있다고 해도 지금처럼 1년에 네 번이나 할 필요가 있는지 등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어 원점에서부터 재검토 중”이라면서 “이 작업이 끝날 때까지는 당분간 경제 전망을 외부에 공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간 경제연구소 가운데 최고 권위를 자랑해온 삼성연이기에 이 같은 기류 변화도 화젯거리이지만 갑자기 왜 이런 고민을 하게 됐는지도 관심사다. 가장 파다한 소문은 삼성전자 고위관계자의 지시설이다. 경영 전면에 나선 이 관계자가 “삼성연은 이제 삼성 자체를 위한 연구에 좀 더 치중하는 게 좋겠다.”라고 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거시경제실과 공공정책실이 경제정책실로 통합된 것도 이 같은 맥락의 산물이라는 해석이 있다.

1991년 독립 법인으로 분리된 삼성연은 “삼성은 대한민국에 있는 기업이니 대한민국이 잘되는 게 삼성이 잘되는 것”이라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주문에 따라 공공정책실 신설 등 연구영역을 국가경제로 확대해 왔다.

삼성연 측은 “연구소의 지향점 등에 큰 변화가 올 것은 분명하지만 고위 관계자의 지시에 따른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어찌됐든 경제전망 횟수와 전담 인력 축소 등 ‘거시경제’ 비중 축소는 예견된 수순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다른 재벌 그룹의 경제연구소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연의 수정 전망치가 정부(3.7%)나 한국개발연구원(3.6%), 한국은행(3.5%), 한국경제연구원(3.2%) 등 국내 경제예측기관 가운데 가장 비관적이다 보니 이래저래 공표하지 않기로 했다는 해석도 있다. 삼성연은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유럽 재정 위기가 길어지면 또 한 차례의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2%대 추락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안미현기자 hyun@seoul.co.kr

2012-05-22 20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