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싱크탱크 ‘대안’ 찾아 모인다

진보 싱크탱크 ‘대안’ 찾아 모인다

조태성 기자
입력 2006-11-24 00:00
업데이트 2006-11-24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판만 하다 보니 대안이 없다.’ 진보에 대한 가장 냉정한 평가다.

그래서 진보진영 싱크탱크들이 모여 대안을 얘기하기로 했다. 진보진영 10개 싱크탱크들이 ‘위기에서 대안으로’를 모토로 합동 연속토론회를 연다.

참가하는 싱크탱크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조희연 교수로 상징되는 `성공회대 민주주의와 사회운동연구소’, 한겨레신문 논설위원 출신 손석춘씨의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최대 시민단체 참여연대의 주주운동마저 신자유주의적이라고 비판해 온 ‘대안연대’, 성공회대·상지대·한신대 3개 대학의 공동연구소인 ‘민주사회정책연구원’, 임혁백(고려대) 교수 등 중도좌파 성향 학자들이 대거 참여한 ‘좋은정책포럼’, 장상환(경상대) 교수를 중심으로 민주노동당과 연계된 ‘진보정치연구소’, 참여연대의 싱크탱크이면서도 이들과 일정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참여사회연구소’, 최장집(고려대) 교수를 중심으로 한 ‘코리아연구원’, 박원순 변호사의 ‘희망제작소’ 등이다.

이들은 첫 행사로 24일 오후 3시 서울 마포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한국경제의 대안을 찾아서’ 토론회를 연다. 이 자리에서는 유럽형 사회민주주의 모델을 연구해 온 신정완 성공회대 교수가 ‘한국형 사회적 시장경제 모델’을,‘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김병권 연구센터장이 ‘노동주도형 경제모델’을 제안한다. 실무준비작업을 해온 조현연 성공회대 교수는 “일단 한달에 한번씩 4∼6회 정도 주제별 토론회를 진행한 뒤 성과가 있으면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음달에는 진보정치연구소가 발간할 예정인 `신국가전략보고서’를 소재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2006-11-24 29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