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나사가”…성형수술 후 ‘공항검색대’ 걸린 사연

“2.5㎝ 나사가”…성형수술 후 ‘공항검색대’ 걸린 사연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4-05-18 14:37
업데이트 2024-05-18 16: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팡 기원 SNS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팡 기원 SNS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18일(한국시간) 뉴욕 포스트 등 외신은 대만 출신 모델 팡 기원(36)이 성형수술 때문에 공항 짐 검사에서 걸렸다고 보도했다.

팡 기원은 18세부터 성형을 시작해 이마 2회, 눈꺼풀 5회, 코 5회, 턱 수술 2회, 안면 복구를 위한 지방 흡입 수술 5회 등 지금까지 성형수술을 19번 넘게 받았다. 수술비용만 25만 달러(약 3억 393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얼마 전 공항에서 보안 검사를 하다가 자신의 얼굴에 나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팡 기원은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는데 아랫입술 아래에 2.5㎝ 정도 되는 나사가 발견돼 당황스러웠다”며 “코를 포함해 얼굴 여러 군데서 발견된 사진이 마치 퍼즐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8년 전에 턱 보형물 시술을 받았는데, 그때 나사가 아직도 있는 것 같다”며 “CT를 찍었고, 제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팡 기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한 CT사진을 보면 입술 쪽에 2.5㎝ 정도의 수술용 나사가 발견되고, 코와 턱 아래에 박혀 있는 나사도 보인다.

실제 얼굴 성형수술을 하면 얼굴에 나사를 고정할 때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곽 수술이나 양악 수술을 할 때 뼈 절골 후 원하는 위치에 뼈가 다시 붙을 동안 고정용으로 철사나 고정나사를 쓴다. 이외에도 실리콘 등 보형물을 고정할 때도 간혹 나사를 사용한다.

다만 이때 사용하는 나사는 인체에 무해한 인체 전용으로, 수술 후 뼈가 다 고정된 후에는 제거해야 한다. 이를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에 질환이나 외상 등이 발생했을 때 진단을 방해하거나 주변 조직을 더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팡 기원처럼 공항에서 짐 검사를 할 때 나사가 발견돼 알람이 울리는 경우는 드물다. 다만 크기가 큰 고정나사를 쓰면 알람이 울릴 수 있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