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 10만원 했는데 ‘갈비탕’…너무한 거 아닌가요?”

“축의금 10만원 했는데 ‘갈비탕’…너무한 거 아닌가요?”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4-04-23 22:23
업데이트 2024-04-23 22: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결혼식 장면(이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결혼식 장면(이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친구 결혼식에 축의금을 10만원 냈는데, 식사로 갈비탕이 나와 불만이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23일 한 예비신랑, 신부 카페에는 ‘친구 결혼식 갈비탕 나오는데 너무한 거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주말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했다는 작성자 A씨는 “토요일에 친구가 결혼했고 지금은 신혼여행을 갔다. 결혼식에서 갈비탕을 주더라”라며 운을 뗐다.

A씨는 “친구들은 갈비탕이 어떠냐고, 맛있기만 했다고 결혼한 친구를 감쌌다”라며 “저는 축의금 10만원을 했는데 갈비탕을 먹은 게 별로였다. 제가 이상한 건가”라고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뷔페 싫어해서 갈비탕이 더 좋다”, “친구들은 괜찮다고 하는데 혼자만 별로라고 생각하면 그 사람이 이상한 것”, “축의금 얼마를 내든 주는 대로 감사히 먹고 오면 그만이다”등 반응을 보였다.

결혼식 음식 대접 문제가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19년에도 친구 결혼식에 갔는데 갈비탕을 대접받아 화가 난다는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미지 확대
지인 결혼식에 축의금은 얼마가 적당한지 국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신한은행 ‘보통사람 금융생활보고서’ 캡처
지인 결혼식에 축의금은 얼마가 적당한지 국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신한은행 ‘보통사람 금융생활보고서’ 캡처
“축의금 안 가면 5만원, 가면 10만원”
결혼식 음식 대접 문제와 더불어 지인 결혼식에 축의금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최근 신한은행이 공개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식에 가지 않고 봉투만 보낸다면 5만원을, 직접 참석한다면 10만원을 축의금으로 낸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한은행이 지난해 10~11월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조사한 결과다.

그 결과 ‘지인 결혼식에 축의금 얼마를 내느냐’는 질문에, 직접 참석하는 경우는 10만원을 낸다는 응답이 6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5만원이 16.9%, 20만원이 8.6%이 뒤를 이었다. 참석할 경우 축의금 평균은 11만원으로 나타났다.

직접 참석하지 않고 봉투만 전하는 경우엔 5만원을 내겠다는 응답이 52.8%로 가장 높았다.

다만 결혼식 장소가 호텔인 경우 평균 축의금은 12만원으로 증가했다. 10만원을 낸다는 응답이 57.2%로 가장 많았으나, 호텔이라면 20만원을 낸다고 응답한 비중은 15.6%까지 올랐다.

결혼식 축의금의 액수를 정하는 기준으로는 모든 연령대가 ‘사회적 관계’를 가장 중요시한다고 응답했다. 다만 20·30대는 청첩장을 받은 방식에 따라, 40대 이상은 자신이 받은 금액에 따라 축의금을 고려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