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현대를 살아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쿠사마 야요이 전시회 가보니

현대를 살아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쿠사마 야요이 전시회 가보니

강동삼 기자
강동삼 기자
입력 2023-10-27 10:46
업데이트 2023-10-27 1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24년 2월말까지 본태박물관에서 기획전시
펌킨 대표작, 천국의 사다리 등 설치미술 눈길
백남준, 안도 타다오, 앤디워홀 등 전시관은 덤

이미지 확대
서귀포시 본태박물관에서 지난달부터 2024년 2월말까지 열리고 있는 쿠사마 야요이 기획전  ‘Seeking the Soul’  입구에 전시된 모자이크타일 호박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서귀포시 본태박물관에서 지난달부터 2024년 2월말까지 열리고 있는 쿠사마 야요이 기획전 ‘Seeking the Soul’ 입구에 전시된 모자이크타일 호박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나의 목적은 내 거울로 시간의 거울을 반사함으로써 사람들의 알려지지 않은 무언가를 끄집어내는 것이었습니다.’

‘땡땡이 호박’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일본 아티스트 쿠사마 야요이(94)의 기획전이 제주에서 열려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는 2014년 이후 9년 만에 다시 찾았다. 지난 9월 1일부터 시작된 기획전시 ‘Seeking the Soul’은 내년 2월 29일까지 계속된다. 그의 노란 펌킨 작품은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나는 나를 예술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유년시절에 시작된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예술을 추구할 뿐이다.”라고 전한다.

작가는 몰입형 설치미술, 회화, 조각 등 다양한 예술작품으로 유명한 아방가르드 작가로 이름을 날릭고 있는 그는 이번 전시에서도 실제와 가상의 융합적 체험을 기반으로 반복성과 무한함, 강박 관념을 직접적으로 전달한다.
이미지 확대
본태박물관에서 열리는 쿠사마 야요이 기획전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본태박물관에서 열리는 쿠사마 야요이 기획전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이미지 확대
쿠사마 야요이 작가의 ‘invisible life’. 볼록거울로 만든 설치 미술로 작가의 특징적 요소인 무한 반복성이 드러난 작품이다. 제주 강동삼 기자
쿠사마 야요이 작가의 ‘invisible life’. 볼록거울로 만든 설치 미술로 작가의 특징적 요소인 무한 반복성이 드러난 작품이다. 제주 강동삼 기자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점과 거울이라는 매체를 통한 반복성은 대표적인 조형적 요소이다. ‘invisible life’라는 제목의 설치 작업에서는 볼록 거울로 만든 무수한 점들이 미로같은 통로를 따라 천장과 벽에 배치되어 있다. 거울에 굴절되고 왜곡된 모습들은 마치 저승과 이승 세계가 공존하는 것 처럼 보이는 환각을 만들어내며 이는 관람객들에게 자아와 세계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보게끔 한다. 미로같은 방으로 들어가면 자칫 무한반복되는 점과 볼록거울로 인해 혼돈의 세계로 빠져드는 느낌이 든다. 평소 멀미증세를 잘 느끼는 관람객은 심한 현기증을 유발할 수도 있어 관람할 때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는 일본 나가노현 마쓰모토시에서 1929년에 태어나 교토 시립미술공예학교에서 일본 전통 회화를 배운 그는 1957년 미국으로 건너가 대형 회화시리즈와 천을 이용한 부드러운 조각, 거울과 전구로 이루어진 설치작품 등을 선보였고 바디페인팅 페스티벌 등 해프닝과 패션에도 가담했다.

작가는 어린시절부터 식물과 동물들의 대화가 들리는 동시각적, 청각적 환각증세를 경험하면서 이를 그림으로 표현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일까. 대부분의 설치작품 속으로 들어가면 환각세계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무한반복되는 점과 무한반복되는 문양때문에 더 그러하다. 마치 그 스스로가 말하듯, 그는 ‘현대를 살아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같다.
이미지 확대
쿠사마 야요이가 나오는 ‘나르시스 가든’ 이란 제목의 비디오아트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쿠사마 야요이가 나오는 ‘나르시스 가든’ 이란 제목의 비디오아트의 모습. 제주 강동삼 기자
이미지 확대
쿠사마 야요이의 판화작품. 제주 강동삼 기자
쿠사마 야요이의 판화작품. 제주 강동삼 기자
실제 그는 현대미술의 한 분야에만 몰두해 있던 것이 아니라 미니멀리즘, 팝아트, 눌(nul)그룹 등과 같은 다양한 예술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작품들은 특정한 문양이나 요소가 반복, 증식, 확산을 통해 표현되고 있다. 이번 ‘seeking the soul’에서는 설치, 조각, 회화 등 45점의 작품들로 구성됐다.

판화작품들의 전시도 눈여겨볼 만하다. 쿠사마는 1979년도에 처음으로 판화작품을 선보인 그는 판화시리즈에서도 점과 그물, 호박, 꽃, 나비와 같은 소재들을 반복적으로 사용했다. 독특한 예술적 비전과 강박성을 반영한다. 무한한 반복성, 자아와 세상과의 모호한 관계성을 탐구한다. 그러한 대담함과 창의성이 녹아난 이번 전시 작품들은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제작된 것이다. 해당 회화 시리즈는 현재 스페인 구겐하임 빌바오에서도 전시중이다.

그는 “나는 판화의 매력에 사로잡힌 이래로 꾸준히 판화를 제작해왔으며 그 제작과정 속에서 솟구치는 카타르시스에 매번 감동받는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본태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호박(2013년)과 비슷한 크기의 모자이크 타일 호박 작품을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설치미술 중 눈에 띄는 또 하나는 ‘Ladder to heaven(천국의 사다리)’이다. 무수한 작은 점들로 뒤덮인 사다리가 상부와 하단에 설치된 거울을 통해 끝없이 펼쳐진다. 특수한 조명으로 이루어진 이 사다리 설치작업은 실시간으로 색상이 부드럽게 전환되며 보이지 않는 천국의 입구로 관람객을 초대한다.

‘언젠가 나는 구름 위로 올라가서 천국의 계단을 오르고 나의 아름다운 삶을 내려다 볼 것입니다.’라고 벽에 새겨진 문장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온다.
이미지 확대
천재 아티스트 故 백남준 작가 작품이 본태박물관에 전시되고 있다. 사진은 ‘나는 결코 비트겐슈타인을 읽지 않는다’의 설치미술.  제주 강동삼 기자
천재 아티스트 故 백남준 작가 작품이 본태박물관에 전시되고 있다. 사진은 ‘나는 결코 비트겐슈타인을 읽지 않는다’의 설치미술. 제주 강동삼 기자
이미지 확대
백남준 작가의 금붕어를 위한 소나티네와 TV첼로. 제주 강동삼 기자
백남준 작가의 금붕어를 위한 소나티네와 TV첼로. 제주 강동삼 기자
한편 본태박물관에는 우리나라가 낳은 천재 아티스트 백남준(1932.7~2006.1)의 작품전시도 하고 있다. 대형설치작품 ‘나는 결코 비트겐슈타인을 읽지 않는다’에서 백남준은 20세기 대표적 언어철학자인 루드비히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읽기를 조롱하듯, 서구적 논리와 정형화된 틀에 대한 위트있는 반항으로 자유로운 사고와 상상의 세계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안도 타다오 건축과 앤디 워홀, 달리, 로버트 인디애나의 ‘HOPE’ 등 반가운 유명작가들의 작품들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제주 강동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