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 일본 女외무상 선거유세 발언 논란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 일본 女외무상 선거유세 발언 논란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5-19 12:02
업데이트 2024-05-19 12: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  EPA 연합뉴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
EPA 연합뉴스
일본의 여성 장관이 선거 지원 유세 과정에서 “이분(후보)을 우리 여성이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인가”라고 말했다가 논란이 불거지자 하루 만에 발언을 철회했다.

19일 도쿄신문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은 시즈오카현 지사 선거를 앞두고 전날 시즈오카시에서 집권 자민당이 추천한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에 나섰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시즈오카현을 지역구로 둔 자민당 중의원(하원) 의원으로 최근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자민당은 오는 26일 치러지는 시즈오카현 지사 선거에 남성인 오무라 신이치 전 시즈오카현 부지사를 추천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신이치 전 부지사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이분(신이치)을 우리 여성이 낳지 않으면 무엇이 여성인가”라고 말했던 것이다. 새로운 지사 선출을 바란다는 취지로 ‘낳다’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에서도 한국처럼 ‘낳다’라는 말은 ‘출산하다’라는 말로도 해석된다.

연설 현장에는 여성이 많았으며,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100명이 넘는 청중이 박수를 보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발언에 대해 “새로운 지사를 탄생시키자는 취지의 발언이었지만, 출산하고 싶어도 곤란한 상황에 있는 사람에 대한 배려가 결여됐다는 지적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실제로 야당인 입헌민주당 오사카 세이지 대표 대행은 전날 “아이를 낳지 않는 여성은 여성이 아니라고 받아들여질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오사카 대표 대행은 “성평등과 선택적 부부 별성 제도에 찬성하지 않는 자민당 체질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결국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오전 시즈오카시에서 취재진에 해당 발언을 철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진의와 다른 형태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진지하게 수용한다”며 “여성의 힘을 발휘해 (새로운) 지사를 탄생시키자는 의미로 말했다”고 해명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