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월수입이 900만원”…역대급 호황 맞았다는 日

“택시기사 월수입이 900만원”…역대급 호황 맞았다는 日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4-19 02:18
업데이트 2024-04-19 09: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일본 택시들. 교토 류재민 기자
일본 택시들. 교토 류재민 기자
관광 산업의 호황과 업계 인력 부족으로 일본 택시업계가 역대급 호황을 맞고 있다고 일본 주간 스파!가 전했다.

주간 스파!(SPA!)는 18일 전직 보험 영업사원이었던 이시자키(가명)씨와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시자키씨는 “이전 직장에서는 월급이 16만엔(약 142만원)이어서 셋째를 낳고 불안해 지인의 권유로 택시를 시작했다”면서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많은 동료가 월 100만엔(약 892만원) 이상을 버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그도 현재는 60만엔(약 535만원) 정도의 월급을 받는다고 한다.

일본 택시업계는 코로나19와 인구 고령화로 운전자가 확 줄어들면서 노동력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8년 말 29만 1000여명이었던 일본 택시 운전사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3만 2000명으로 감소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택시회사들은 정착 지원금, 입사 축하금 등을 제공하고 진입 장벽도 낮춰 택시기사를 모집하고 있다.

가장 돈벌이가 잘되는 구간은 나리타 공항에서 도쿄 시내까지다. 홋카이도에서 도쿄로 이주해 택시기사로 일하는 다카다(가명)씨는 “나리타는 손님을 맞이하는 기술이 필요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기다리는 것뿐이라 1년 차든 베테랑이든 상관없이 매출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하루에 매출이 12만엔(약 107만원) 넘는 날도 있었다”고 말했다. 나리타 공항 승객의 80%가 외국인 관광객이라 택시를 이용하는 사례가 많다.

다만 돈만 보고 뛰어들기에는 위험부담이 있다. 돈을 그만큼 벌려면 노동 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고 야간 운전도 불사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역 택시 기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동전의 양면이다.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 결국 사고 가능성이 커진다”면서 “그러면 회사에 많은 피해를 입히게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전직 택시 운전사인데 월 100만엔을 벌고 싶다면 하루 15시간 일해야 한다. 근로기준법을 무시하고 일하면 수면 부족으로 인한 과로사나 교통사고로 사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일본이 부족한 택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이달부터 승차 공유 금지령을 해제하면서 시장에 공급이 늘어나는 것도 부담 요소다. 일본 정부는 택시가 부족한 지역과 시간대에 우선 투입한다는 계획이지만 승차 공유 서비스가 확대되면 그만큼 택시 업계가 위축될 수 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