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손가락 썩어가는 코로나 환자 “이 말만은”…울컥한 스타 앵커

손가락 썩어가는 코로나 환자 “이 말만은”…울컥한 스타 앵커

임병선 기자
입력 2020-08-23 09:58
업데이트 2020-08-23 16: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영상 아님.
동영상 아님.
미국 CNN 방송의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가 또 생방송 도중 울컥한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코로나19에 감염돼 괴사한 손가락들을 잘라내야 하는 환자가 자신이 4개월 된 아들 와이어트를 본 것을 축하하면서였다.

쿠퍼는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앤더슨 쿠퍼 360°’ 스튜디오에서 랜디 케이 기자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입원 치료 중인 뇌파도(EEG) 분석 기술자 로사 펠리페(41)와 인터뷰를 나누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펠리페는 지난 3월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다섯 달째 치료를 받고 있었다. 원래 당뇨에다 천식을 갖고 있었던 그녀는 손가락이 썩는 괴사 증상을 보여 손가락들을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 몰려 있다.

동영상이 보이는 이들은 확인할 수 있겠지만 그녀의 손가락들은 시커멓게 변해 보기 안타까울정도다. 두 아들과 떨어져 지낸 것만 해도 벌써 반년이 다 돼 간다.

누가 봐도 펠레페는 절망의 나락에 서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그녀는 인터뷰를 마치며 이렇게 말했다. “앤더슨 쿠퍼가 아들을 낳은 데 대해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줄 수 있겠나요. 제발”

케이는 “분명히 전하겠다. 병상에 누워서도 늘 그런 것들을 생각하는 거냐”고 물었다. 펠리페는 “그럼. 그에게 아들이 생겨 기쁘다. 그 아기 아주 귀엽더라”고 답했다.

카메라가 다시 스튜디오로 돌아왔을 때 쿠퍼는 안경을 벗어 눈 주위를 문질렀다.

케이 기자가 “너무 다정한 일이지 않나”라고 물었고, 쿠퍼는 “정말로 와우, 그녀가 잘 이겨내고 있는 것 같다”고 답하자 케이는 “네, 그녀는 잘 이겨내고 있는데 앤더슨, 인터뷰 내내 그녀가 유일하게 웃었을 때는 당신과 와이어트 얘기를 했을 때였다. 당신에 대해 얘기를 시작하며 그녀는 정말로 밝아졌다. 그녀는 이처럼 삶의 긍정적인 면을 붙잡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쿠퍼가 또다시 눈자위를 훔치며 민망해 한 것은 물론이다.

동성애자로 2012년 커밍아웃을 한 쿠퍼는 지난 5월 1일 대리모 출산을 통해 아들을 얻었다며 열 살 때 세상을 등진 아버지 이름을 따 와이어트로 이름 지었다고 밝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