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꾸 이러네” 지진 지도에 ‘독도는 일본땅’…“韓정부 강력 대응해야”

“일본 자꾸 이러네” 지진 지도에 ‘독도는 일본땅’…“韓정부 강력 대응해야”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4-22 06:31
업데이트 2024-04-22 06: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 서경덕 교수 제공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 서경덕 교수 제공
일본 기상청이 쓰시마 지진 지도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했다. 독도를 일본 영토인 양 표기한 것인데 일본 정부가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만큼 한국 정부의 강경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지난 19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 인근 해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에 대한 상황을 전하면서 지도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했다.

이와 관련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 기상청에서는 독도를 ‘竹島’(다케시마)로 표기해 왔으며, 이에 대해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항의해 왔다”면서 “지진, 쓰나미, 태풍 경보시 일본 기상청 사이트에는 많은 일본 네티즌이 방문하기에 독도에 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 줄 수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일본 기상청이 은근슬쩍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월 일본에서 규모 7.6의 지진이 발생하자 일본 기상청은 독도를 ‘쓰나미 주의보’ 발령 지역에 포함했다. 또 2022년 1월에도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해저 화산 분출 영향으로 일본을 포함한 환태평양 국가들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자 경보 발령 지역에 독도를 포함했다. 같은 해 9월 일본이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서자 일본 영토에 독도가 포함된 지도를 제공하기도 했다.

서 교수는 “이런 상황에서는 외신 및 한국 언론에서도 일본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지도를 캡처해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기에 자칫 ‘독도가 일본땅’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발생될 수 있다”면서 “한국 정부도 일본 기상청에 강력 대응을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