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가서 벚꽃 즐겼다”…3월 日방문 한국인 66만명 ‘외국인 1위’

“일본여행 가서 벚꽃 즐겼다”…3월 日방문 한국인 66만명 ‘외국인 1위’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4-18 08:21
업데이트 2024-04-18 10: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일본 도쿄에서 사람들이 만개한 벚꽃 아래를 걷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사람들이 만개한 벚꽃 아래를 걷고 있다. EPA 연합뉴스
올해 3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 수가 처음으로 300만명을 넘어섰다. 이중 한국인은 66만명으로 전체 외국인 관광객 중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7일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3월 일본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는 308만 16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7월 299만 1100명의 종전 최다 기록을 돌파한 수치다.

전년 동월보다도 69.5% 늘어난 규모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3월과 비교했을 때도 11.6% 증가했다.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일본 여행 수요가 높아진 데다 엔저 현상도 방문객 수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부활절 연휴와 벚꽃 개화 시즌을 맞아 일본을 찾는 외국인이 많았다”고 분석했다.

국적별로 살펴보면 한국인이 66만 31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만(48만 4400명) ▲중국(45만 2400명) ▲미국(29만 100명) ▲홍콩(23만 1400명) ▲태국(13만 7000명) 등의 순이었다.

1월부터 3월까지 일본을 찾은 외국인 여행자들이 일본에서 소비한 금액은 잠정 추계로 1조 7505억엔(약 15조 6556억원)이다.

이는 1인당 20만 9000엔(약 187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2019년 같은 시기의 6만 2000엔(약 56만원)의 3배 이상이다. 관광국은 엔저의 영향 외에도 여행객들의 일본 체류일 수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