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김정은 장남, 너무 마르고 창백해서 대중 공개 안해”

“김정은 장남, 너무 마르고 창백해서 대중 공개 안해”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4-02-25 16:32
업데이트 2024-02-25 16: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북한 전문가 “김정은 장남 살찌우고 아버지처럼 권력 승계 가능해”
김정은도 후계자 시절 말랐지만 아버지, 고모 조언에 체격 부풀려

이미지 확대
2023년 3월 미사일 발사 훈련장에서 김주애(왼쪽)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023년 3월 미사일 발사 훈련장에서 김주애(왼쪽)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공식 석상에 자주 등장하는 가운데 그에게 장남이 있지만, 너무 마르고 창백해 대중에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3일(현지시간)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라는 최수용씨의 발언을 이용해 이와 같은 보도를 했다.

최씨는 김 위원장이 배우자 리설주와 사이에서 장남과 장녀 김주애, 성별이 알려지지 않은 셋째를 뒀다는 국정원 측 주장에 대해 장남과 주애 외에 혼외자식이 두 명 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김 위원장의 젊은 시절 사진을 올리며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이 “김 위원장도 후계자 시절에는 마른 체격이었지만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모 김경희에 말에 따라 할아버지 김일성과 닮아 보이도록 체중을 늘렸다”고 한 분석을 곁들였다.

매든은 나이 든 고위장성을 비롯한 북한의 엘리트들은 김 위원장의 체격에서부터 위압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지난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오른쪽)와 함께 황해북도 황주군의 광천닭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서울신문DB
지난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오른쪽)와 함께 황해북도 황주군의 광천닭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서울신문DB
그는 또 북한이 뚱뚱한 지도자를 좋아하는 것은 역사적 근거가 있다며, 마른 체격은 북한 주민들에게 수십만명이 대기근으로 사망한 ‘고난의 행군’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처럼 그의 장남도 살을 찌운 다음에 권력을 물려받고, 김주애는 고모 김여정처럼 오빠를 보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2022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현장에 처음 등장한 이후 ‘김주애 후계설’이 나오고 있다.

매든은 “여성이 한 번도 북한 지도자였던 적이 없다는 사실은 김주애에게 장애가 되지 않는다”면서 “만약 김 위원장이 딸을 후계자로 지정하면 북한은 그렇게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창수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