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구찌는 정리해고가 유행” 102년 역사상 첫 디자이너 파업

“구찌는 정리해고가 유행” 102년 역사상 첫 디자이너 파업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11-28 17:16
업데이트 2023-11-28 17: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로마 직원 50여명 밀라노 사무실 재배치에 반발

이미지 확대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17일 집회에 나선 구찌 노조. 2023.11.17 구찌 노조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17일 집회에 나선 구찌 노조. 2023.11.17 구찌 노조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을 벌이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영국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명품그룹 케링의 자회사인 구찌는 지난달 로마의 디자인 담당 직원 219명 중 153명을 내년 3월까지 500㎞ 떨어진 밀라노 사무실로 재배치한다고 통보했다.

이에 노동조합 CGIL 지역 사무소는 회사의 결정이 합리적이지 않은 만큼 감원이 실제 목표라고 반발하며 지난 17일 파업에 돌입했다.

27일에는 일부 직원이 로마 사무실 앞에서 ‘구찌에서는 정리해고가 유행이다’ 등 현수막을 들고 4시간 동안 파업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17일 집회에 나선 구찌 노조. 2023.11.17 구찌 노조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17일 집회에 나선 구찌 노조. 2023.11.17 구찌 노조
가디언에 따르면 이는 구찌 102년 역사상 크리에이티브 직원들이 벌인 첫 집단행동이다.

노조 대표 키아라 지아노티는 “로마 디자인 사무실은 디자이너들이 일하고 있고, 모든 컬렉션이 탄생한 구찌의 심장부”라면서 “케링이 구조조정을 이용해 만족스럽지 않은 조건을 제시받거나 가족들로 인해 로마를 떠날 수 없는 직원들을 내쫓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구찌의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이번 이전이 “감원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구찌의 대변인은 “밀라노로의 전략적 재배치를 통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그의 다른 팀들은 이미 밀라노에 기반을 둔 회사의 전략적 부서와 긴밀히 협력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필요한 상호작용과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찌는 올해 초 지난 7년간 알레산드로 미켈레를 대신해 사바토 데 사르노를 새 아트 디렉터로 선임했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