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꽁꽁 언 철로에 쩍 붙어버린 너구리…‘아찔’ 상황(영상)

꽁꽁 언 철로에 쩍 붙어버린 너구리…‘아찔’ 상황(영상)

이보희 기자
입력 2023-01-26 09:39
업데이트 2023-01-26 13: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철도 직원 순찰 중 발견…온수 부어 구조

철로에 붙어버린 너구리. 틱톡 갈무리
철로에 붙어버린 너구리. 틱톡 갈무리
한파로 꽁꽁 언 철로에 몸이 딱 붙어버린 너구리가 포착됐다. 철도 직원에게 발견되지 않았다면 아찔한 상황이 벌어질 뻔 했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조지아주 코크란 출신의 철도 직원 닐 멀리스(35)는 야간 순찰 중 너구리 한 마리가 선로 위에 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기온은 영하 12도였다.

너구리는 선로를 꼭 끌어안은 듯한 자세로 앉아 고개만 돌릴 뿐 몸을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다. 철길을 지나던 너구리 몸의 수분이 추운 날씨에 순간적으로 얼어붙으며 선로에 몸이 달라붙은 것이다.

멀리스는 따뜻한 물을 가져와 녹이면서 조심스럽게 너구리를 구조했다. 너구리가 떠난 선로에는 뜯겨나간 털이 덕지덕지 붙어있어 고생한 흔적이 역력했다.
이미지 확대
틱톡 캡처
틱톡 캡처
멀리스는 현지 매체에 “동료가 삽으로 너구리를 풀어주려고 하는 동안 나는 너구리 엉덩이 아래에 따뜻한 물을 부었다”며 “약 5분간의 구조가 끝나자마자 자유의 몸이 된 너구리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숲속으로 뛰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밖이 몹시 추웠는데 너구리가 선로를 건너려다 너무 오래 앉아 있어 붙어버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9일 틱톡에 게시된 멀리스의 너구리 영상은 현재까지 41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보희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