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美 대이직의 시대…‘보수 4억원’ 1위 구글도 임금 인상

美 대이직의 시대…‘보수 4억원’ 1위 구글도 임금 인상

이경주 기자
이경주 기자
입력 2022-05-17 12:04
업데이트 2022-05-17 12: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WSJ 집계, 구글 직원 보수중간값 3억 7800만원
“우수 인력 안 뺏기려 연봉 올리는 작업에 착수”
MS도 하위 직급 프로그래머에 주식 보상 늘려
3억 7400만원 2위 페이스북은 부진에 채용 동결
왼쪽은 구글 앱. AP/ 오른쪽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2021년도 미국 대기업의 직원 임금 중간값
왼쪽은 구글 앱. AP/ 오른쪽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2021년도 미국 대기업의 직원 임금 중간값
지난해 직원 연봉의 중간값이 4억원에 육박하는 미국 기업 보수 1위 구글이 올해도 임금 인상에 나선다. 가파른 물가급등에 인력난 심화로 우수 인재를 빼앗기지 않으려는 취지로 보인다.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집계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소속 425개 기업 중 구글 직원의 중간 보수는 29만 5884달러(약 3억 7800만원)로 가장 높았다. 2위는 페이스북으로 29만 2785달러(약 3억 7400만원)이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이달 초 새로운 성과 평가 절차를 도입해 직원들 급여를 더 인상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명 ‘구글 평가·개발’(Google Reviews And Development·GRAD)이란 새 절차를 도입할 예정인데, 이를 통해 직원 대다수가 더 높은 급여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인플레이션 심화에 대응하는 전면적인 임금 인상은 없다던 구글 경영진의 지난해 말 언급과 달라진 기조라고 CNBC가 전했다.

최근 2개월간 미국의 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8%를 넘었고, 고용시장에서는 구인란이 벌어지면서 ‘대이직의 시대’를 맞고 있다. 구글의 임금 인상 작업은 고급 인재를 유치하고 붙잡아두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실제 적지 않은 구글 직원들이 사내 조사에서 연봉이 적다는 불평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67등급 이하인 직원에게 연간 주식 보상을 최소 25%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CNBC가 전했다. MS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가장 낮은 59등급부터 80등급 이상까지로 분류한다. MS 대변인은 “전 세계적인 보상에 대한 이런 투자 증대는 우리 직원에게 고도로 경쟁력 있는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지속적 약속을 반영한다”고 했다.

반면 실적 부진 및 주가 하락을 겪고 있는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플랫폼은 신규 채용을 동결키로 했고, 우버도 신규 채용을 축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무료 주식거래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로빈후드도 정규직 직원의 약 9%를 감원했다. 이외 기업의 잠재력으로 투자를 유치하던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의 경우 연준의 급격한 금리인상 행보로 투자 유치 환경이 혹독해지면서 인력 고용 계획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