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지뢰 수백개 탐지”…우크라이나서 활약하는 2살 강아지

“지뢰 수백개 탐지”…우크라이나서 활약하는 2살 강아지

임효진 기자
입력 2022-04-17 15:04
업데이트 2022-04-17 15: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크라이나 지뢰탐지견 ‘파트론’. 사진=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지뢰탐지견 ‘파트론’. 사진=인스타그램
러시아군이 물러간 우크라이나 체르니히우 일대에서 2살의 잭 러셀 테리어 한 마리가 수백 개의 폭발물을 찾아내며 맹활약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수도 키이우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체르니히우는 개전 직후부터 러시아군의 거센 공격을 받았다.

체르니히우를 포위한 상태로 공격하던 러시아군은 지난달 말 결국 철수했다. 하지만 곳곳에 부비트랩을 남겨두고 갔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러시아군 병사들이 후퇴 중 식품 시설과 민간 주택, 시신에까지 부비트랩을 설치했다. 이는 국제법상 금지된 행위”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 지뢰탐지견이 군견용 전투복을 입은 채 곳곳을 누비며 잔해 속에 숨겨진 폭발물과 부비트랩을 차례로 찾아내고 있다.

우크라이나어로 탄약통이란 뜻의 ‘파트론’을 이름으로 가진 이 지뢰탐지견은 생후 6개월부터 폭발물 탐지 훈련을 받았다. 파트론과 함께 활동하는 폭탄제거반원은 파트론이 폭발물을 찾을 때마다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치즈를 주고 배를 어루만져준다고 우크라이나 국가방재당국은 전했다.

개는 냄새를 분간하는 뇌 영역이 인간보다 40배 이상 큰 것으로 알려졌따. 그 중에서도 잭 러셀 테리어는 후각이 뛰어난 데다 상황 판단력이 좋아 폭발물 탐지 임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효진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