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제주 핫플레이스 카페, 2년 만에 문 닫는다

이효리·이상순 제주 핫플레이스 카페, 2년 만에 문 닫는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6 06:28
업데이트 2024-04-16 06: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의 남편이자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 이상순이 운영하는 제주 카페가 오픈 1년여 만에 문을 닫는다.

이상순 카페 측은 15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5월 31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마치게 된다”고 밝혔다.

카페 측은 “좋은 음악과 함께 전국의 훌륭한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리의 원두를 제주에 계신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께 소개하려는 취지로 문을 열게 되었다”며 “2022년 7월에 시작하여 지금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을 모시지 못한 아쉬움을 담아 5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예약 없이 이용가능한 매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라며 “이용 방법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안내 공지 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지난 2022년 7월 1일 제주도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열었는데,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가 카페에 나와 손님들과 사진을 찍어준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단번에 제주 ‘핫플레이스’로 등극했다.
이미지 확대
이상순이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내리고 있다.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이상순이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내리고 있다.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이상순은 오픈 당시 한 방송에서 카페를 운영한 계기에 대해 “워낙에 커피를 예전부터 좋아했다. 맛있는 커피를 마시러 가보자고 하면 차 타고 한 시간씩 가야 했다. 집 가까운 데에 만들어서 맛있는 스페셜티 커피를 소개하자는 의미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는 손님들에게 사진 촬영을 해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100m가 넘는 대기 줄이 생겨 카페 일대가 마비되는 등 혼란이 일었다. 이에 마을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했고 이상순은 사과문까지 올리며 예약제로 카페 운영 방식을 바꿨다.

1974년생인 이상순은 5살 연하 가수 이효리와 2013년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을 통해 제주 일상을 공개해 큰 인기를 얻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사회 활동 취지에 반하는 상업광고를 찍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가 11년 만에 다시 상업광고 복귀 선언을 했다.
이미지 확대
커피 마시는 이효리.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커피 마시는 이효리.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앞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은 2019년 5월 카페를 창업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년 만인 2021년 2월 폐업을 결정했다. 이태원에서 식당을 열었던 방송인 홍석천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운영해왔던 식당 폐업 절차를 밝혔으며, 강원래 역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주점 문을 닫았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 등 전국 외식업 폐업률은 10.0%에 달했다. 전년 대비 1.2%포인트 증가한 수치로, 폐업률이 1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05년 이후 처음이다.
이미지 확대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이상순 카페 인스타그램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