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G7 외교

[씨줄날줄] G7 외교

전경하 기자
전경하 기자
입력 2024-04-22 00:48
업데이트 2024-04-22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971년 8월 15일 일요일 저녁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은 35달러를 가져오면 금 1온스(28.3g)로 바꿔 주는 금태환제 폐지를 발표했다. 이른바 ‘닉슨 쇼크’다. 이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그해 12월 워싱턴DC에서 1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가 열려 스미스소니언협정이 채택된다. 스미스소니언협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 사람이 조지 슐츠 전 미 재무장관이다. 그는 1973년 3월 영국·프랑스·독일 재무장관을 백악관 도서관에서 만났다. 주요 4개국(G4) ‘도서관그룹’이다. 그해 10월 6일 이집트와 시리아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하면서 제4차 중동전쟁이 터지고 산유국들이 석유자원을 무기화하면서 ‘1차 오일쇼크’가 발생했다. 재무장관들의 협력이 더욱 중요해졌고 여기에 일본도 참여했다.

도서관그룹 참석자였던 헬무트 슈미트 서독 재무장관과 발레리 지스카르데스탱 프랑스 재무장관이 1974년 각각 국가원수가 됐다. 재무장관회의가 정상회의로 격상되면서 1975년 이탈리아도 참석한 G6 정상회의가 프랑스에서 처음 열렸다. 당시 회원국 요건은 자유민주주의 국가, 1인당 국내총생산(GDP) 1만 1000달러 이상, GDP가 세계 총 GDP의 4% 이상이었다. 캐나다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지만 미국의 강력한 요청으로 1976년부터 참여해 G7 체제가 됐다.

G7은 종종 확대정상회의를 하고 의제와 관련해 다양한 국가를 초청한다. 의제는 설립 취지에 맞게 경제 문제가 주요 분야지만 국제적 이슈도 포함된다. 1980년대는 군축과 동서 화해, 1990년대는 기후변화와 초국경적 조직범죄, 2000년대는 아프리카 지원과 에너지 안보 등이었다. 금융위기 이후에는 우리나라도 참여한 G20 정상회의가 매년 열린다.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우리나라는 초청받지 못했다. 야당이 “눈떠 보니 후진국”, “참담할 지경”이라며 비판하자 대통령실은 “의장국 관심 의제에 따른 선정이며 우리의 G7 참여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G7 참석은 기분 좋은 일이겠지만 국민 살림살이에 당장 큰 도움은 안 된다. 행여 되더라도 우리나라의 G7 참여처럼 시간이 오래 걸릴 일이다. G7 논쟁을 할 시간에 외교 역량을 어떻게 높일 수 있을지 여야가 머리부터 맞대야 한다.

전경하 논설위원
2024-04-22 27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