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2025 APEC 성공 열쇠는 제주

[기고] 2025 APEC 성공 열쇠는 제주

입력 2024-05-29 03:12
업데이트 2024-05-29 03: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는 대한민국의 품격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 2005년에 이어 20년 만에 이뤄지는 대한민국의 국가적 경사다.

이번 회의는 글로벌 사회를 이끄는 APEC 정상들에게 역동적인 ‘코리아 피플’의 저력과 세계 최고의 테크놀로지 강국인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각인시킬 절호의 기회다. 무엇보다 세계 GDP의 61.5%(2019년 명목 기준)를 차지하는 APEC 회원국에 기후위기를 이겨내면서 지구촌의 번영을 이끌 녹색성장 비전과 비즈니스 창출 전략을 보여 줘야 한다.

이를 제대로 보여 줄 수 있는 곳이 바로 제주다. K한류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관광지 제주는 천혜의 자연과 독특한 문화, 친환경 첨단산업이 조화를 이루는 ‘넷제로’ 사회로 도약하고 있다.

APEC 정상회의 제주 개최는 대한민국의 품격과 브랜드 밸류를 높이고 세계인들이 글로벌 경제·문화·외교 중심지로서 대한민국을 주목하게 만들 것이다. 제주연구원에서 분석한 APEC 제주 개최에 따른 직접적인 경제 유발 파급효과는 1조 5595억원이다. 특히 다른 도시에서 발표한 경제 파급효과와 같은 추계법을 적용하면 제주 개최가 무려 2~4배 큰 경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됐다.

제주는 숙박·공항·경호·회의시설 등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모든 준비를 마쳤다. 새로운 대규모 인프라 투자 없이도 성공적으로 정상회의를 개최할 수 있어 정부 재정 투입을 최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를 비롯해 3만 5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132개의 회의실이 있다. 정상들을 편안하게 모실 최고 수준의 특급호텔 39곳을 비롯해 총 7만 9402실의 숙박시설이 있다.

완벽한 경호 환경도 최고의 강점이다. 섬이라는 특수성을 활용해 공항·항만을 통한 국경 수준의 보안관리가 가능하다. 회의장과 숙박시설이 밀집해 있어 APEC만을 위한 특별구역을 지정해 회의와 숙박, 교통 등 통합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지질공원을 비롯해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 문화, 세계중요농업유산인 돌담 등 글로벌 복합유산 도시인 제주에서의 APEC 개최는 생명 복원이라는 근원적 희망을 되살리는 기회가 될 것이다.

여기에 2035년 아시아 최초 무탄소 도시 실현을 내건 제주의 담대한 넷제로 정책은 기후위기 시대를 극복해야 할 지구촌에 평화적인 연대와 협력의 힘을 불어넣고, 에너지 대전환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2025 APEC 정상회의를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국제회의로 만들 열쇠는 바로 제주다. 제주가 APEC 개최를 통해 지방시대를 선도하고 지구촌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새롭게 열어 나가겠다.

오영훈 제주지사

이미지 확대
오영훈 제주지사
오영훈 제주지사
2024-05-29 25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