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네이버 ‘라인야후’ 경영권 빼앗겠다는 일본

[사설] 네이버 ‘라인야후’ 경영권 빼앗겠다는 일본

입력 2024-05-10 01:11
업데이트 2024-05-10 01: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가 8일 결산설명회에서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일본 TBS 방송 캡처
네이버가 지분을 보유한 ‘라인야후’의 경영권을 뺏으려는 일본 측 시도가 나날이 노골화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일본의 국민 메신저인 라인을 운영하는 회사다.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50%씩 출자해 설립한 A홀딩스가 최대 주주다.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주식을 한 주라도 더 보유하면 네이버는 경영 주도권을 잃는다. 일본 정부는 개인정보 유출 책임을 물어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를 내렸다. 사면초가에 몰린 네이버의 최수연 대표는 “(행정지도에) 따를지 말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정면 돌파 의사를 밝혔다.

한일 민간기업 간의 경영권 다툼이라면 이래라저래라 할 게 없다. 하지만 이 다툼에 일본 정부가 배경으로 존재하고 일부 일본 언론까지 네이버 끌어내리기에 가세했다. 라인야후의 최고경영자는 그제 “네이버와의 위탁 관계를 순차적으로 종료해 기술적인 협력 관계에서 독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네이버에 자본 변경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네이버 출신으로 ‘라인의 아버지’로 불리는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는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사진 전원이 일본인으로 구성되고, 지분이 매각되면 네이버는 철수해야 한다.

일본 측은 사이버안보를 내세운다. 개인정보 유출은 네이버 수준의 재발 방지책이라면 얼마든 대처 가능하다. 가입자 9600만명의 라인 지분을 한국이 갖고 있는 데 불만을 품고 쫓아내려 한다면 글로벌스탠더드에 맞지 않는다. 소프트뱅크를 도와 일본 정부가 개입하는 것도 부당하거니와 ‘내국인 최혜국대우’를 보장한 한일투자협정에도 어긋난다.

일본은 정부가 뒤에 있는데도 우리는 정부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눈에 보이는 결과물을 내놓기 바란다.
2024-05-10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