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총리·비서실장 인선, 국정 쇄신 의지 한눈에 읽히도록

[사설] 총리·비서실장 인선, 국정 쇄신 의지 한눈에 읽히도록

입력 2024-04-15 00:12
업데이트 2024-04-15 00: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할 말 하면서 협치 이끌 총리 발탁하고
소통·변화 메시지로 국정 동력 살리길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 중동사태 긴급 경제·안보 회의 발언
윤석열 대통령, 중동사태 긴급 경제·안보 회의 발언 4·10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주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인선을 포함한 국정쇄신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안보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와 인적 개편으로 고심 중이다. 여당의 참패 직후 윤 대통령이 국정 쇄신을 약속하면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의 후임 인선에 연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말을 넘기면서까지 윤 대통령이 인선에 신중을 기하는 까닭은 자명하다. 국정 수습과 쇄신 의지를 국민 앞에 확인시키는 동시에 거대 야당과의 협치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인적 개편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2년 여소야대를 겪은 윤 대통령은 22대 국회에서도 192석을 확보한 범야권을 상대하며 국정을 헤쳐 가야 한다. 야권의 협조 없이는 어떤 정책도 간단히 추진할 방도가 없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거국내각에 버금가는 효과를 이끌어내줄 총리가 절실한 정치지형이라는 말이 여권 인사들 입에서도 나오고 있는 이유다. 무엇보다 한 총리의 후임은 내각 통할과 지휘·감독 등 총리로서의 권한과 책임을 다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 그저 대통령 의중대로만 따르는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에게 할 말은 하면서 야권과의 협치도 이끌어낼 수 있어야 한다. 대통령 지근거리의 인사들이 아니라 경륜과 정무적 능력을 고루 갖춘 파격 인사를 선보여야 한다는 요구를 이번만큼은 흘려듣지 않아야 한다.

총선 참패에는 대통령실 참모들의 책임이 적지 않다. “대통령부터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이들이 민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데 대한 따가운 질책이라고도 할 수 있다. 대통령의 판단이 항상 옳을 수는 없다. 참모들이 정확하게 여론을 파악하고 가감 없이 전달해 대통령이 민심의 결에 부합하는 국정을 할 수 있도록 쓴소리도 주저하지 않는 소신을 갖춰야 한다. 무엇보다 새 비서실장은 대통령의 심기 경호에 급급한 충성파 측근이 아니어야 할 것이다. 그래야 각계의 다양한 의견들을 신속하고 균형감 있게 정책에 반영해 3년차 국정을 차질 없이 이끌어 갈 수 있다.

총선 결과에 대한 윤 대통령의 입장 발표에도 눈귀가 쏠려 있다. 엄중한 민심을 확인했으니 어떻게 국정 쇄신을 해 나갈지 구체적 방안이 담겨야 한다. 영수회담 등 거대 야권과의 소통과 대화를 위한 해법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범야권이 밀어붙이려는 특검법안 등에 대한 답변도 피할 까닭이 없다. 진심을 다해 소통 의지를 보여 준다면 국민은 다시 국정동력에 힘을 모아 줄 것이다.
2024-04-15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