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쟁 때도 수업했다”는 원로 고언, 의대생들 새겨야

[사설] “전쟁 때도 수업했다”는 원로 고언, 의대생들 새겨야

입력 2024-04-10 00:57
업데이트 2024-04-10 00: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의대 수업 시작했지만…
의대 수업 시작했지만… 9일 오전 수업이 재개된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강의실이 빔 프로젝터만 켜진 채로 비어 있다. 전국 40개 의대는 이미 수업을 재개했거나 이달 중 재개할 예정이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수업 일정을 미뤘던 의과대학들이 수업을 재개하고 있다.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16개 대학이 수업을 다시 시작했고 나머지 대학들도 이달 안에 재개할 예정이다. 계속 수업을 거부한 채 이달을 넘기면 1년에 30주 이상, 한 한기당 15주 이상 수업일수를 채워야 하는 고등교육법 규정을 어겨 집단 유급 사태를 맞게 된다.

의과대학들은 벼랑 끝에서 수업을 재개하지만 학생들의 참여는 여전히 부진하다. 대부분의 의대 학칙상 수업일수의 3분의1 또는 4분의1 이상 결석을 하면 F학점을 받는다. 의대생들은 한 과목이라도 낙제하면 유급이다. 본과는 1·2학기 개설 과목이 달라 한 학기가 유급돼도 1년 뒤처진다. 예과 1학년이 집단 유급되면 내년엔 증원된 신입생들과 함께 수업을 받아야 하니 문제는 더 심각해진다. 학년별 진급, 졸업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응시 등도 줄줄이 늦춰지면 의료계의 도미노 혼란은 불 보듯 뻔하다. 의대 증원으로 교육의 질 저하를 걱정한다면서 정작 의대생들 스스로 그런 부작용을 초래하는 모순에 빠진 셈이니 답답할 뿐이다.

이런 사태를 지켜보다 못한 이길여 가천대 총장이 그제 가천대 의대 홈페이지에 직접 호소문을 올렸다. 이 총장은 “6·25 전쟁 때 포탄이 날아드는 교실에서도 책을 놓지 않았다”면서 “그 어떤 상황에서도 배움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 했다. 오죽 답답했으면 이렇게까지 절박한 당부를 하겠나. 의대 증원을 둘러싼 지금의 논란이 과연 전쟁 때보다 더 심각한 문제인지 의대생들은 깊이 자문해 보기 바란다. 이 총장 말대로 의사는 사회적 존경과 사랑을 받는 만큼 무거운 사회적 책임도 져야 한다. 평생을 의료 발전에 헌신해 온 구순 원로의 고언을 허투루 들어서는 안 될 순간이다.
2024-04-10 23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