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전투표 열기, 모레 본투표로 이어지길

[사설] 사전투표 열기, 모레 본투표로 이어지길

입력 2024-04-08 02:27
업데이트 2024-04-08 02: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파 공세·망언 뭉개기, 저질의 극치
3류 정치 발 못 붙이게 유권자 심판을

이미지 확대
‘대파 헬멧’ 들어 보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파 헬멧’ 들어 보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사거리에서 지원 유세를 하던 중 대파 헬멧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국회의원을 뽑는 4·10 총선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총선 최고치인 31.28%를 기록했다. 2014년 지방선거부터 도입된 사전투표의 총선 적용은 세 번째다. 사전투표율이 30%를 넘긴 것은 2022년 대통령선거(36.93%)에 이어 두 번째다. 사전투표에 1384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참여한 것은 이번 총선에 쏠리는 지대한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여당의 야당심판론과 야당의 정권심판론이 팽팽히 맞서면서 대선 제2라운드를 방불케 하는 투표 심리가 유권자 기저에 깔려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선거 초반부터 야당·정권 심판론이 거세게 붙으면서 거대 여야의 정책 대결은 주목받지 못한 채 관심 밖으로 밀려났다. 그리고 그 자리를 진영 간 갈등과 대립을 조장하는 흑색선전, 마타도어, 네거티브 캠페인이 채웠다. 대표적인 게 사전투표 기간 중 야당이 집중 공세에 나선 ‘대파론’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그제 대파 헬멧을 쓰고 “(정부가) 파틀막까지 한다”고 주장했다. 작황 부진으로 대파 가격이 오른 것을 두고 마치 실정(失政)의 결과인 양 정부·여당을 공격하는 것은 현실 호도다. 외려 대파 공세에 맞서 여당이 꺼낸 ‘이재명 일제 샴푸’가 설득력 있어 보일 정도다.

그런가 하면 선거 개입 혐의로 1심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8번 황운하 의원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아들이 학교폭력을 저지른 양 폭로할 것처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취소했다. 학폭이 있는 것처럼 냄새 피우는 네거티브이자 유권자들의 판단을 방해하는 저급한 정치 공작이다. ‘미군 성상납’ 발언으로 이화여대 총동창회로부터 후보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민주당 수원정 김준혁 후보나 11억원 불법 대출 사건의 민주당 안산갑 양문석 후보의 거취에 대해 침묵하는 민주당 지도부나 여성 정치인은 내로남불의 극치다.

20대 대선에서 높은 사전투표율이 유권자를 자극해 77.1%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했다. 4·10 총선도 4년 전 투표율(66.2%)을 넘어 민의를 두텁게 반영할 수 있어야 한다. 혼탁한 가운데서도 유권자들은 총선에서 냉정한 선택을 통해 정권 또는 야당을 심판해 왔다. 선거 질서를 흐트리고 교란하는 행위에 앞장서는 정치인과 정당은 국회에 발을 못 붙이도록 해야 한다. 유권자를 우습게 보고 저질 3류 정치에 앞장서는 정치세력이 어떤 심판을 받게 되는지 유권자들이 반드시 본투표에 참여해 본때를 보여 줘야 한다.
2024-04-08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