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尹·전공의 첫 만남, 의정 대화 여는 열쇠 되길

[사설] 尹·전공의 첫 만남, 의정 대화 여는 열쇠 되길

입력 2024-04-05 03:49
업데이트 2024-04-05 03: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집단 사직 45일 만에…입장 차이 컸지만
한 발씩 물러나 의료 정상화 방안 찾아야

이미지 확대
분주한 대학병원
분주한 대학병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전공의 대표를 만나 의정갈등 해소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내원객들을 안내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용산 대통령실에서 처음 만났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가 커 뚜렷한 합의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의료대란 해결의 단초가 될 것이란 기대에 미치지 못해 못내 아쉽다. 그러나 7주째 이어지는 의료 공백 사태의 중심에 선 전공의 대표를 대통령이 이제라도 직접 만나 해법을 모색함으로써 단절됐던 의정 대화의 물꼬를 튼 것은 적지 않은 의미가 있다.

윤 대통령은 그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만남의 장소와 공개 여부 모두 개의치 않을 테니 전공의와의 대화를 적극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대통령실에서도 전공의 측에서 요청이 있다면 언제든 일정을 맞추고 2000명 정원 확대를 포함해 모든 의제가 열려 있다는 유화적 자세를 보였다. 전공의 내부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의대 증원 백지화 등 전제조건 없이 대통령과 만나는 일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을 직접 만나 전공의들의 입장을 전달하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는 판단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에게 의대 정원 2000명 확대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백지화, 수련병원 전문의 채용 확대, 주 80시간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불가항력 의료사고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 철회 등 요구를 소상히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지난 1일 대국민 담화 내용 중 의료계와 충분히 논의했다고 밝힌 2000명 증원 규모에 대해서도 전공의들의 입장을 다시 꼼꼼히 피력했다고 한다.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만난 뒤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다”는 글을 올려 면담의 성과가 없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향후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에 대해 의료계와 논의 시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더 진전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기대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벌써 7주째 이어지고 있는 의료대란에 국민도, 의료 현장에 남은 의료진도 한계 상황이다. 어렵더라도 정부와 의료계 모두 소통의 끈을 놓지 말고 의료개혁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 사태 해결을 위해선 정부와 의료계 양측이 한 발씩 물러나 대승적으로 접점을 찾는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하든 의료체계 붕괴의 파국은 막아야 하지 않겠나.
2024-04-05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