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소방관들의 정신적 고통, 우리 사회가 치유해야

[사설] 소방관들의 정신적 고통, 우리 사회가 치유해야

입력 2024-02-05 02:29
업데이트 2024-02-05 02: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소방관 10명 중 4명 이상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와 우울 장애 등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달 31일 소방관들이 경북 문경시 한 육류 가공공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는 모습. 이날 사고로 소방관 2명이 순직했다. 연합뉴스
소방관 10명 중 4명 이상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와 우울 장애 등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달 31일 소방관들이 경북 문경시 한 육류 가공공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는 모습. 이날 사고로 소방관 2명이 순직했다. 연합뉴스
소방관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나 우울 증상 등을 호소하고 있다. 소방관의 절반 가까이가 적어도 1개 이상의 정신적 문제에 대해 관리나 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소방청이 지난해 소방공무원 5만 28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갈수록 재난 규모가 커지고 다양해지면서 참혹한 상황을 직접 겪거나 목격하는 소방관들의 충격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 준다. 근무여건 개선과 함께 소방관들에 대한 각종 정신적 장애에 대한 관리나 치료가 시급해졌다.

소방관들은 격무와 함께 극한상황을 자주 접한다. 수백 도의 뜨거운 열기와 연기가 가득한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하거나 화재를 진압해야 한다. 추락이나 건물 붕괴로 인한 위험에 수시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지난달 31일 경북 문경의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서도 소방관 2명이 위험을 무릅쓰고 인명 구조에 나섰다가 고립돼 숨졌다. 순직한 대원들의 유가족은 물론 화재를 진압하던 동료 소방관들이 받았을 정신적 충격은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소방관들의 부담이 얼마나 큰지는 은퇴 후 수명만 봐도 금방 알 수 있다. 공무원연금공단 자료에 따르면 공무원 9개 직군 중 소방관 출신은 평균 74.7세로 가장 낮다. 가장 높은 판검사 출신보다 8년이나 낮다. 은퇴한 뒤에도 PTSD나 우울 장애를 앓다가 사망하는 경우가 그만큼 많다는 의미다. 이런 상황에서도 정신적 어려움을 겪는 소방관들을 도울 심리 상담 인력은 소방관 600명당 1명꼴에 불과하다. 거의 방치 수준이다. 이제 걸음마 수준인 소방관 트라우마센터를 늘리고 외부 심리상담 전문가가 소방서와 119안전센터를 찾는 ‘찾아가는 상담실’을 활성화하는 등 소방관 정신건강 관리 인프라를 대폭 확충해야 한다.
2024-02-05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