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선거구 쇼핑에 옥중 창당까지, 국민이 우습나

[사설] 선거구 쇼핑에 옥중 창당까지, 국민이 우습나

입력 2024-01-24 03:29
업데이트 2024-01-24 03: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수진 의원 성남중원 출마 선언
이수진 의원 성남중원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중원구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이수진 의원이 그제 경기 성남중원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1년간 ‘30여년 세브란스병원 간호사 출신’이라며 서울 서대문갑 출마를 준비해 왔고 지난 11일 출마 회견도 했다. 공천 가능성이 낮아지자 21일 불출마를 선언했다가 하루 만에 다른 선거구로 출마하겠단다. 선거구 쇼핑이 따로 없다.

성남중원 국회의원은 비이재명계인 같은 당 윤영찬 의원이다. 얼마 전까지 친이재명계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출마를 준비했으나 성희롱 논란이 터지면서 출마 가능성이 낮아졌다. 이에 탈당을 준비하던 윤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 30분 전에 잔류를 결정했다. 이 의원은 “성남을 지키는 것은 민주당을 지키는 것이며 이재명 대표를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인이 진짜 친이재명계라고 강조한 것이다. 성남중원 유권자들을 우롱하는 일이다.

더욱 가관은 옥중 창당이다.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3월 1일 가칭 정치검찰해체당을 창당해 제2의 3·1운동정신으로 싸워 갈 것”이라고 했다. 3·1운동에 대한 모독이다. 그는 “민주당의 우당으로 민주당을 견인하겠다”고 했는데, 위성정당으로라도 정치 생명을 이어 가겠다는 꼼수일 뿐이다.

거야인 민주당은 유불리를 따지느라 선거제 당론을 아직도 정하지 못했다. 이 대표는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인가”라며 위성정당에 힘을 싣고 있다. 이는 자신의 대선공약인 ‘위성정당 없는 연동형’에 반하는 말이다. 4년 전 준연동형제 도입으로 탄생한 위성정당은 막장 정치 흑역사를 보여 줬다. 공직 부적격자의 국회의원 당선, 국회 안건조정위원회 구성 논란 등이 그 예다. 민주주의의 꽃인 총선이 코미디 도구로 전락하는 일은 막아야 한다.
2024-01-24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