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반도체 육성 속도전”, 인력 양성 더욱 고민해야

[사설] “반도체 육성 속도전”, 인력 양성 더욱 고민해야

입력 2024-01-16 00:01
업데이트 2024-01-16 00: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도체 산업 민생토론회
반도체 산업 민생토론회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경기 성균관대 반도체관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세 번째, 민생을 살찌우는 반도체 산업’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경기 남부 지역에 조성될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와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복안을 내놨다.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란 반도체 기업과 기관을 한데 아우르는 개념으로, 이미 지난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이 622조원을 투입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올 들어 세 번째로 어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정부가 밝힌 클러스터 조성 계획은 인프라·투자환경, 생태계, 초격차 기술, 인재 등 4대 중점 과제를 중심으로 2나노(㎚) 이하 기반 팹리스·파운드리 등 시스템반도체 전 생태계가 집적된 최첨단 시스템 반도체 허브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346만개의 직간접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봤다.

정부의 발표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대목은 ‘속도전’이다. 전력·용수 등 핵심 인프라를 적기 공급하고, ‘국가 기간 전력망 확충 특별법’ 제정을 통해 송전선로 건설 기간을 30% 이상 단축하겠다고 했다. 특히 현재 22개인 반도체 세액공제 대상 기술(국가전략기술)을 늘리는 등 투자 인센티브를 확대한다는 것도 주목된다.

미래 핵심 먹거리 산업이라 할 반도체 산업은 경제안보의 핵심 자산이라는 점에서 차질 없는 실천이 중요한 일이겠다. 문제는 반도체 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 육성이다. 정부는 어제 학사급 실무 인재를 약 3만명, 석박사급 고급 인재를 약 3700명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반도체 특성화 대학을 지금의 8개에서 18개로 2배 이상 확대하겠다는 내용 등이다. 그러나 장학금 지급과 취업 보장 등의 특전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명문대 반도체 관련 학과 학생들마저 의대로 빠져나가는 실정에서 과연 이런 방침이 올바로 실현될지 의문이다. 보다 획기적이고 실현 가능한 육성 방안을 고민해야 하겠다.
2024-01-16 27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