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김정은 남매 南여론 갈라치기, 尹정부 버겁다는 것

[사설] 김정은 남매 南여론 갈라치기, 尹정부 버겁다는 것

입력 2024-01-05 00:26
업데이트 2024-01-05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정은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월 26일부터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새해 들어 무력도발 위협과 함께 남한 사회의 갈등을 부추기는 데 혈안이 돼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그제 신년 담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보다 압도적인 핵전력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할 당위성과 정당성을 또 부여해 줬다”고 비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적대적인 태도가 자신들의 군비 증강을 정당화하는 명분이 됐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처럼 영특하지 않아 수월하다고도 했다. 4·10 국회의원 총선을 겨냥, 문 전 대통령을 띄우고 윤 대통령을 안보 불안의 주역으로 규정함으로써 한국 여론을 갈라 보려는 속셈이 역력하다.

북한은 지금 한계에 봉착해 있다.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한 거짓 평화쇼가 실체를 드러낸 뒤 대놓고 핵·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윤석열 정부 들어 한미일 3국의 안보협력 체제가 한층 강화되면서 국면 전환의 계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바닥을 기는 경제 역시 반등 기미가 없다. 이런 상황에서 북은 긴장을 끌어올리는 ‘벼랑끝 전술’과 대남 선전전을 강화, 남한에 혼란을 일으켜 기회를 찾으려는 듯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남북 관계를 ‘교전 중인 두 국가’로 규정하고 “대사변 준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했다. 김정은은 도발 위협을, 동생 김여정은 남한 여론 갈라치기에 본격 나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자세다. 북한이 4·10 총선을 겨냥해 핵·미사일 도발은 물론 휴전선이나 해상에서의 국지 도발에 나설 수 있는 만큼 군의 빈틈없는 대비가 필요하다. 김여정이 방아쇠를 당긴 대남 선전전이 SNS 등을 통해 확산될 가능성도 경계해야 한다. 속 보이는 북한의 선전선동에 부화뇌동하며 여론을 가르는 행위는 결코 없어야겠다.
2024-01-05 27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