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표심 변화가 뜻하는 것, 결국 쇄신이다

[사설] 표심 변화가 뜻하는 것, 결국 쇄신이다

입력 2024-01-02 00:45
업데이트 2024-01-02 0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동훈 비대위’ 쇄신 앞세운 與 상승세
野, ‘李心’ 벗어나 혁신 매진해야 승산

이미지 확대
한동훈 비대위 현충원 참배
한동훈 비대위 현충원 참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2024.1.1 홍윤기 기자
여야가 본격적으로 4·10 총선 준비에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최근 비정치 외부인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는 늦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공천관리위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비대위원 인선과 마찬가지로 공관위도 정치공학적 판단을 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더불어민주당도 엊그제 학자 출신인 임혁백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를 공관위원장에 임명했다. 정치 혁신 이슈의 중심에 선 한동훈 비대위에 자극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제 시작인 만큼 앞으로 어느 당이 얼마나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 주느냐에 승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쇄신의 깃발은 국민의힘이 먼저 들었다. 이재명 대표가 중대한 ‘사법 리스크’에도 버티고 있는 민주당과 달리 한동훈 비대위가 김기현 체제를 대체하면서 초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신년 여론조사에서도 감지된다.

리서치앤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총선에서 어느 정당에 투표할 것인가’란 질문에 서울·인천 지역에서 국민의힘이 34.6%와 35.1%로 33.5%와 34.7%인 민주당을 앞섰다. 지난 6월 조사 때 국민의힘이 각각 5% 포인트 넘게 뒤졌던 것을 고려하면 유의미한 변화다. 한국리서치 조사에서도 전국 기준 국민의힘이 29%로 25%의 민주당보다 우세했다. 지난 5월 조사에선 국민의힘 25.1%, 민주당 25.6%였다. 전체적으로 국민의힘이 혁신의 주도권을 잡은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이같은 여론 변화의 흐름은 곧 4·10 총선에서의 승패가 쇄신 경쟁에 달렸음을 보여 준다고 하겠다. 무엇보다 인적 쇄신, 즉 공천이 핵심이다. 정치권에선 벌써부터 국민의힘 후보는 대통령을 앞세운 ‘윤심 팔이’에, 민주당 후보는 이재명 대표를 내세운 ‘이심 팔이’에 올인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국민의힘만 해도 용산 대통령실 참모 출신 30여명이 총선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들이 내실보다는 윤심만을 내세울 가능성이 높은 만큼 냉정하게 판단해 옥석을 가려야 한다. 그래야 초반 ‘혁신바람’을 지속할 수 있다. 민주당은 사정이 더 안 좋다. 이낙연 전 대표의 탈당이 임박한 가운데 ‘개딸’의 횡포가 여전한 상황에서 공천 희망자들이 앞다퉈 ‘이심’에 의존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 대표가 자신의 거취를 포함해 혁신에 앞장서고 공관위가 독립적인 공천에 나서야 하는 이유다. 이번 총선이 결국 ‘쇄신경쟁’임을 여야는 명심해야 한다.
2024-01-02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